글자 크기 설정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제안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여건이 마련됐다”며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과 북이 마주 앉아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4차 남북정상회담 필요성에 공감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에서 판문점 선언과 9ㆍ19 평양공동선언의 철저한 이행을 분명히 한 점을 여건 충족의 근거로 들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미 3자 정상회담도 가능하다고 한 사실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제안은 교착된 북미 협상의 중재자, 촉진자로서의 역할에 다시 한번 시동을 건 것이다. 문 대통령 언급대로 북미 정상은 하노이 회담 결렬에도 불구, 3차 정상회담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한 상태다. 문 대통령이 ‘오지랖 넓은 중재자’란 김 위원장의 힐난에도 그의 대화 재개 의지를 높이 평가한 것은 우리의 역할에 대한 북한의 요구와 기대를 충분히 감지했기 때문일 것이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 공간이 넓어질수록, 문 대통령을 통한 트럼프 대통령과의 대화가 잦을수록 북미 간 이해와 신뢰는 물론 북한이 얻게 될 반대급부도 커진다는 것을 잘 알고 있는 만큼 남북 정상회담에 적극 임해야 함이 마땅하다.

북미 정상은 하노이에서 비핵화와 상응 조치의 요구 수준을 확인한 바 있다. 이제부터 해야 할 일은 비핵화 목표를 정하고, 목표에 도달하기 위한 구체적 방법론과 로드맵을 정하는 일이다. 이와 관련해 남북 정상은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한 ‘굿 이너프 딜’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해야 할 필요성이 커진 상태다. 또 김 위원장이 3차 북미 정상회담 시한으로 정한 연말까지 북미 협상의 진전을 위해 어떤 복안을 갖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남북 정상간 밀도 있는 대화가 있어야 한다.

이런 논의를 한 번의 정상회담으로 매듭짓기란 현실적으로 힘들 것이다. 남북 정상이 합의하고 약속한 대로 수시로 만나 북미 협상의 꼬인 실타래를 하나씩 풀어가는 것이 바람직하다. “평화롭고 공동 번영하는 새로운 민족사”를 위해 김 위원장은 말이 아닌 행동을 보여줘야 할 때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