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앞길 없는 사람들… 악 쓴다”

홍영표 “한국당, 극우 혐오 정치”

이해찬(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전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권을 놓친 뒤 거의 자포자기 하는 발언이라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좀 측은해 보이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전반적으로 보면 정부와 여당에 거의 저주에 가까운 표현을 하는 모습을 보면서 안타깝기 그지없었다”며 말했다.

이 대표는 “발언 내용을 보면 ‘좌파’란 표현을 10번 이상 사용하고 ‘종북’이란 표현까지 쓰고 대통령과 국민을 모독했다”며 “여당 할 때의 모습과 전혀 다른, 악쓰는 모습을 보면서 여러 가지 참담한 생각이 들었는데 이럴 때일수록 우리가 중심을 잡고 잘 대응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발언 기조를 보면 한국당의 전당대회에서 극단적인 발언을 하는 그런 모습과 전혀 다르지 않았다”며 “전당대회에서 하는 모습을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하는 것을 보면서 ‘정말 앞길이 없는 사람들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한국당이 하고자 하는 정치를 분명히 알게 됐다. 그건 극우와 반평화, 혐오의 정치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5ㆍ18 망언 의원에 대한 징계를 거부한 건 극우의 길로 가겠단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을 폄훼하는 것은 냉전수구세력의 행태에서 전혀 벗어날 생각이 없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선거법 개정에 나설 생각이 전혀 없다는 것을 재확인했다”며 “국민을 위한 개혁입법을 한국당 때문에 더 미룰 수 없다. 4당 공조를 통해 입법성과를 내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