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MWC19 바르셀로나서 공개 
LG전자의 V50 씽큐 5G(오른쪽)에 듀얼 스크린을 끼우기 전 모습. LG전자 제공

삼성전자, 화웨이, 샤오미 등이 뛰어든 ‘폴더블(접히는) 폰’ 경쟁을 “시기상조”라고 평가한 LG전자가 비장의 무기로 내세우는 5세대(5G) 통신 기반 ‘듀얼 스크린폰’을 공개했다. 5G 칩세트가 탑재된 ‘V50 씽큐 5G’에 또 하나의 화면을 붙여 2개의 화면을 이용할 수 있는 방식이다. 최소 230만~240만원대 가격이 책정될 것으로 보이는 5G 폴더블폰이 벌써부터 고가 논란에 휩싸인 상황에서 LG전자는 가격과 성능, 실효성 등을 고려해 ‘듀얼 스크린’ 방식을 선택한 것이다.

LG전자는 MWC19 개막을 하루 앞둔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국제컨벤션센터에서 ‘V50 씽큐 5G’와 ‘G8 씽큐’를 동시에 공개했다. 5G의 빠른 속도를 안정적으로 즐길 수 있는 V50 씽큐 5G와 카메라ㆍ생체인식ㆍ사운드 기능을 강화한 4G 모델 G8 씽큐로 올해 상반기 4G와 5G 스마트폰 시장을 한꺼번에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V50 씽큐 5G 외관의 첫 느낌은 ‘매끈함’이다. 제품 뒷면 카메라가 들어간 쪽엔 돌출이 전혀 없고 지문 인식 센서도 최소한의 촉감으로 위치를 찾을 수 있을 정도로 자연스럽게 들어갔다.

기능적 측면에선 5G 속도 체감 효과를 높이는 쪽에 집중했다. 4G보다 최대 20배 빠른 5G로 대용량 영상과 게임을 더 많이 사용할 것이라고 판단해 화면과 사운드, 카메라를 강화했다. 6.4인치 대화면을 장착했고, 이어폰을 꽂지 않고도 풍부한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입체 음향 출력 기술이 적용됐다.

제품 앞ㆍ뒷면에 모두 4개의 카메라 센서가 탑재됐다. 세계 최초로 전ㆍ후면 카메라 아웃포커스 동영상 기능을 제공한다. 화각과 심도가 서로 다른 여러 개의 렌즈가 거리와 깊이를 분석해 촬영자가 눈으로 보는 장면을 최대한 그대로 담아낸다는 게 LG전자의 설명이다.

듀얼스크린(사진 위쪽)으로 영상을 보면서 LG V50 씽큐 5G 본 화면으로는 구글 검색을 하고 있는 모습. LG전자 제공

폴더블폰은 부자연스러운 두께와 무거운 무게, 접었을 때와 펼쳤을 때의 연결성 등이 대중화의 걸림돌로 꼽힌다. LG전자는 “평소 휴대할 때는 얇고 가벼운 디자인을 선호하고, 콘텐츠를 즐길 때는 큰 화면을 원하는 모순점을 해결하겠다”며 듀얼 스크린을 공개했다.

듀얼 스크린은 스마트폰 화면을 덮는 플립형 커버처럼 생겼지만 디스플레이 기능을 한다. 커버를 끼우는 것처럼 V50 씽큐에 끼우고 왼쪽으로 열어 펼치면, 듀얼 스크린 6.2인치가 왼쪽에, 기존 화면이 오른쪽에 위치하게 된다. 각 화면이 독립적으로 구동되기 때문에 원래 화면으로 영화를 보면서 듀얼 스크린으론 영화 줄거리, 배우 등을 검색할 수 있다. 듀얼 스크린은 스마트폰 본체의 배터리로 작동해 따로 충전하지 않아도 된다.

따로 노는 두 화면을 유기적으로 연결할 수 있도록 고민한 흔적도 보였다. LG전자는 다양한 서비스 업체와 협력해 콘텐츠에 따라 듀얼 스크린과 본 화면이 서로 연동되게 할 예정이다. 게임을 실행하면 듀얼 스크린은 게임 화면으로, 기존 화면은 게임 조종기로 구현하는 방식이 가장 먼저 나올 예정이다.

LG전자가 4G 시장을 겨냥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G8 씽큐. LG전자 제공

G8씽큐는 스마트폰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쓰는 기능의 편의성을 높이는데 집중했다. 터치의 번거로움을 줄이기 위해 전화가 왔을 때 화면 위에서 손을 지정한 방향으로 움직이면 전화를 받거나 끊는 게 가능하고, 손가락을 오므리는 모양을 취하면 화면이 캡처된다. 음악ㆍ영상을 감상하다 아날로그식 다이얼을 잡고 돌리는 동작을 하면 볼륨을 조정할 수 있다. G8씽큐는 세계 최초로 정맥 인식 기능을 탑재했다. 카메라로 손바닥을 비추면 손바닥의 정맥 위치, 모양, 굵기로 사용자를 식별한다. 기존 얼굴 인식 기능은 빛이 없는 어두운 곳에서도 작동되도록 적외선 조명 등을 활용하는 센서를 넣었다. 사운드 강화를 위해 화면 자체에서 소리가 나오는 ‘CSO(크리스털 사운드 올레드)’를 탑재했고, 영국 오디오 기업 메리디안과 협업해 원음 그대로 들을 수 있는 ‘하이파이 쿼드 DAC’을 적용했다.

바르셀로나=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저작권 한국일보] 그래픽=박구원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