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태민이 댄스 복사기에 도전했다. JTBC 제공

‘퍼포먼스 끝판왕’ 태민이 댄스 복사기에 전격 도전했다.

12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아이돌룸’에는 신곡 ‘WANT’로 컴백한 샤이니의 태민이 출연해 활약한다.

최근 진행된 ‘아이돌룸’ 녹화에서 태민은 “나도 댄스 복사가 가능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댄스 복사란 즉석에서 본 춤을 바로 카피하는 것으로, ‘아이돌룸’에서는 보아, 블랙핑크 리사 등이 도전에 성공한 바 있다.

태민은 “안무를 몇 번 따라해 봤더니 (나도) 되더라”며 ‘천재 댄서’다운 자신감을 보였다. 곧이어 시작된 검증에서 태민은 다른 아이돌의 안무 영상을 보며 곧바로 ‘안무 동기화’에 도전했다.

청하, 트와이스 등 걸그룹은 물론, 엑소, 방탄소년단과 샤이니 멤버 키의 커버댄스까지 다양한 장르의 댄스를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이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태민의 ‘WANT’ 무대가 방송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다. 태민은 ‘WANT’를 “지금까지의 나를 담아낸 곡”이라고 당찬 자신감을 보여 기대감을 높였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