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스타벅스의 빨대 없는 컵 뚜껑. 스타벅스코리아 제공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지난해 11월 빨대 없는 뚜껑을 전국 매장에 도입한 이후 월 평균 빨대 사용량이 도입 이전보다 절반 가량 줄었다고 12일 밝혔다.

빨대 없는 뚜껑을 도입하기 전에는 일회용 빨대가 월 평균 약 1,500만 개 사용됐지만 지금은 절반 수준인 약 750만 개로 감소했다는 게 스타벅스 측 설명이다.

스타벅스는 아이스 음료 중에서 휘핑 크림이 없거나 섞거나 저어 마시지 않아도 되는 음료는 빨대 없는 뚜껑을 적용한 컵에 담아서 줬다. 또한 매장에 늘 비치해놓던 빨대도 필요한 고객에게만 제공했다. 이 같은 노력을 통해 앞으로 70% 이상 빨대 사용량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스타벅스는 연중 환경 캠페인인 ‘일회용컵 없는 날’의 2월 주제를 ‘일회용 빨대 줄이기’로 정하고 오는 14일까지 SNS 참여 이벤트도 진행한다.

빨대 없는 뚜껑이나 다회용컵(텀블러) 등으로 스타벅스 음료를 즐기는 모습을 사진으로 촬영해 댓글로 남기면 추첨을 통해 선물을 증정한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