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일본에서 1976년 '단카이 세대'를 출간했던 작가 사카이야 다이치(堺屋太一)가 지난 8일 별세했다고 교도통신이 10일 전했다. 연합뉴스

일본의 ‘전후(戰後) 베이비붐 세대’를 일컫는 ‘단카이(團塊)세대’라는 용어를 처음 쓴 작가인 사카이야 다이치(堺屋太一)가 8일 별세했다고 교도통신이 10일 보도했다. 향년 83세.

도쿄도(東京都)의 한 병원에서 다장기부전으로 숨진 다카이야는 저술 활동은 물론 정부 각료로서도 활약하는 등 다방면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도쿄대학교 경제학부를 졸업한 그는 1960년 통상산업성(현 경제산업성)에서 일하다 1975년 석유 위기를 주제로 한 소설을 통해 등단했다. 1976년 사카이야는 소설 ‘단카이 세대’를 출간해 일본의 큰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2차 세계대전 뒤인 1947~1949년 사이 태어난 일본의 1차 베이비붐 세대를 ‘한 덩어리’라는 뜻의 ‘단카이’로 표현하며 이 세대가 향후 일본의 미칠 영향을 적절하게 예측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일본 언론들은 최근까지도 자국 인구추이를 설명할 때 ‘단카이 세대’라는 표현을 자주 쓴다.

이밖에 ‘조직의 성쇄’ ‘1000일의 변혁’ 등의 저서를 발표한 사카이야는 1998년부터 2년간 경제기획청 장관을 역임했다. 2013년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에서 내각 관방참여(자문)로도 활동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