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일본 편의점업계인 세븐일레븐 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편의점 내 잡지 판매대에 성인잡지가 진열된 모습이 사라질 전망이다. 일본 편의점업계에서 2020년 도쿄(東京)올림픽 등을 앞두고 성인잡지 판매를 중지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고 있기 때문이다. 여성과 아동에 대한 배려 차원뿐만 아니라 국제적 행사를 앞두고 외국인 관광객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외적 이미지를 고려한 조치로 보인다.

22일 마이니치(每日)신문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 등에 따르면 편의점 업체인 세븐일레븐과 로손이 올 8월 말까지 성인잡지 판매를 원칙적으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판매 중단 대상은 도도부현(都道府縣ㆍ일본의 광역자치단체)이 조례로 18세 미만에 대한 판매와 열람을 금지한 잡지 등이다. 그간 일본에서는 여성과 어린이들이 이용하는 편의점에서 성인잡지를 진열, 판매하는 것에 대한 비판이 적지 않았다.

마이니치신문은 이번 조치와 관련해 “과격한 표지에 대한 혐오감과 ‘아이들의 눈에 띄지 않게 해 주기를 바란다’는 여성의 요구를 배려한 조치”라고 전했다. 올해 일본에서 열리는 럭비 월드컵과 내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외국인 관광객이 급증하는 가운데 이미지 악화를 우려한 조치이기도 하다.

현재 성인잡지를 판매하고 있는 점포는 세븐일레븐이 약 1만5,000곳, 로손이 약 1만곳으로 알려졌다. 이들 업체들은 편의점에 성인잡지를 납품하는 업체와 계약이 남아 있는 만큼 8월말 이후부터 취급을 일절 중단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일본 편의점의 성인잡지 매출은 해마다 줄고 있다. 세븐일레븐에선 성인잡지 판매액이 매출의 1%가 채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손은 2017년 오키나와(沖縄)에서 판매를 중단한 데 이어 가맹점과 고객들의 양해를 얻어 전국적으로 성인잡지 취급을 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미니스톱은 지난해부터 모든 점포에서 성인잡지 판매를 중단했고, 패밀리마트의 경우엔 직영점에서의 판매는 중단됐으나 프랜차이즈 가맹점에서는 업주의 판단에 맡기고 있다. 전체 점포 10% 수준에 해당하는 2,000곳에서 이미 판매가 중단됐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