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에 대해 “그렇게 빨리 국가 비상사태를 선언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AP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각 주와 지역 지도자, 연방ㆍ지방 정부 공무원 등이 참석한 ‘국경 안보와 안전한 공동체’ 라운드테이블 회의를 주재하면서 멕시코 국경 장벽 예산과 관련 “이것은 의회가 할 수 있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쉬운 해결책은 내가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는 것”이라며 “하지만 그렇게 빨리 그것을 하진 않을 것이다. 지금 당장 하려는 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주당을 향해 “다시 돌아와 투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처럼 트럼프 대통령이 마지막 카드인 비상사태 선포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가운데 셧다운은 이날로 21일째가 됐다.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 역대 최장 기록(21일)과 같다. 트럼프 행정부나 민주당이 하원을 장악한 의회가 서로 물러서지 않는 한 앞으로 하루하루가 셧다운의 새로운 기록인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의에 앞서 트위터에 글을 올려 “남쪽 국경에서의 인도주의적 위기는 많은 사람이 이해하는 것보다 훨씬 심각한 상황”이라며 “침략”이라고 비판했다.

김광수 기자 rolling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