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파인텍 고공농성 끝낸 홍기탁ㆍ박준호
건강 악화에도 걸어 내려와… 바로 병원 이송
파인텍 노사 협상이 6차 교섭 끝에 극적으로 타결된 11일 파인텍 노동자인 홍기탁(오른쪽), 박준호씨가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75m 높이 굴뚝에서 426일째 농성을 끝내고 내려온 뒤 소감을 이야기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서울 목동 열병합발전소 75m 높이 굴뚝에 올라 세계 최장기간 굴뚝 농성을 이어오던 두 노동자가 마침내 땅을 밟았다. 2017년 11월 12일 이곳에 오른 지 426일만이다.

홍기탁 금속노조 파인텍지회 전 지회장과 박준호 사무장은 여섯 번의 교섭 끝에 파인텍 노사가 11일 오전 합의를 이뤄내자, 오후에 굴뚝 농성을 해제했다. 박 사무장이 먼저 오후 3시48분쯤 몸을 로프에 의지한 채 소방대원들의 도움을 받아 걸어 내려오기 시작했다. 굴뚝 중간까진 사다리로, 중간부터는 계단으로 조심스레 내려오는 박 사무장을 향해 굴뚝 아래 모인 스타플렉스투쟁승리를위한공동행동 회원들은 “힘내라” “우리가 함께 할게”라고 응원했다. 박 사무장에 이어 홍 전 지회장이 땅을 밟은 시각은 오후 4시12분. 그렇게 높아 보이던 ‘하늘감옥’에서 내려오는 시간은 채 30분이 걸리지 않았다.

노사 합의를 이루고, 수백 일에 걸친 농성을 해제한 날이었지만, 서러움이 앞섰다. 홍 전 지회장은 미리 대기 중이던 응급용 침대에 앉은 채 “고맙다”고 입을 뗀 뒤 “노동조합 하나 지키는 게 왜 이렇게 힘든지 모르겠다. 민주노조인데 그걸 지키는 게”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주먹을 불끈 쥐며 “청춘을 다 바쳤다. 민주노조 사수하자”고 각오를 다졌다. 박 사무장은 “안 울려고 했는데”라며 눈물을 훔쳤다.

두 사람은 짧은 소감을 마친 뒤 곧바로 병원으로 이동했다. 악화한 건강 상태를 고려해 이들을 들것에 싣고 오는 방안 등이 애초 논의됐으나 스스로 걸어 내려오겠다는 두 사람의 의지가 강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전태일 열사의 동생 전태삼씨는 굴뚝 농성 해단식을 찾아, 426일만에 땅을 밟는 두 사람에게 신발을 선물했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