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김종대 정의당 의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11일 정모 전 청와대 행정관이 군 인사자료가 든 가방을 분실한 장소가 버스정류장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를 통해 “정부의 책임있는 인사에게 확인한 결과 실제 분실 장소는 버스 정류장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는 정 전 행정관이 차 안에 자료를 두고 담배를 피우다 분실했다고 해명했다. 이후 김 의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서 분실 장소를 ‘술집’이라고 주장, 청와대의 해명을 반박했지만 이날 ‘버스정류장’으로 자신의 기존 주장을 번복한 것이다.

김 의원은 정보의 출처를 ‘책임있는 당국자’라고 밝히고, 분실 경위에 대해 “육군 참모총장을 만난 후 헤어진 정 전 행정관은 집에 귀가했다가 인사 자료를 소지한 채 다시 외출한다”면서 “이후 정 전 행정관은 법조계 선배를 식당 혹은 술집인지 명확하지 않은 장소에서 만난 후 배웅을 위해 버스정류장으로 갔다가 가방을 분실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 전 행정관은 귀가중에 분실 사실을 알게 되어 다시 버스정류장으로 갔지만 가방을 찾지 못했다는 것이 당시 청와대 공직비서실의 조사 내용”이라고 말했다. 이어 “법조인을 만난 장소에서는 심모 전 청와대 행정관(현재 육군 준장)이 동석하진 않은 것으로 설명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또 청와대 측이 분실 자료가 공식 인사자료가 아닌 개인이 만든 임의자료라고 강조한 것과 관련해서도 “장성급 장교에 대한 인사자료는 그 자체로 공식과 임의의 구분이 없는 민감한 내용이 수록되어 있기 때문에 반드시 보호돼야 한다”고 꼬집었다.

‘술집 분실’ 주장을 내놨던 김 의원 스스로 자신의 주장을 번복했지만 군 안팎에선 술집 분실 가능성을 둔 말들이 계속해서 흘러나오고 있다. 정 전 행정관이 김 총장과의 면담에 동행했던 심 전 행정관 등을 비롯한 군 관계자 수 명과 당일 술을 마셨다는 것으로, 일각에선 국방부 인근의 구체적인 술집 이름까지 거론되고 있다.

한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야3당 요구에 따라 오는 15일 국회 국방위원회가 열릴 예정이어서 이번 논란을 둘러싼 정치권 공방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