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서로의 로봇 장점을 취하는 윈-윈 전략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19 네이버 부스에서 석상옥(맨 오른쪽) 네이버랩스 헤드가 노진서(오른쪽에서 두 번째)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에게 로봇팔 엠비덱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네이버 제공

LG전자와 네이버가 공동 연구개발로 로봇 경쟁력을 끌어올린다. 양사는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9에 출품된 상대 로봇을 본 뒤 공동연구에 전격 합의했다.

LG전자와 네이버의 기술연구개발법인 네이버랩스는 LG 안내로봇에 네이버의 ‘xDM’ 플랫폼을 적용하는 공동연구를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네이버랩스가 지난해 공개한 xDM은 지도 구축(mapping), 측위(localization), 내비게이션 분야에서 그 동안 축적한 고차원 기술과 고정밀 데이터를 망라한 위치 및 이동 통합 플랫폼이다.

LG전자는 저가 센서와 낮은 프로세싱 파워만으로도 정확도 높은 실내 자율주행이 가능한 xDM 플랫폼으로 안내로봇을 진화시키고, 네이버랩스는 LG 로봇이 수집한 다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xDM 플랫폼을 고도화시킬 계획이다. 양사는 안내로봇을 시작으로 공동연구 범위도 확대할 예정이다.

노진서(왼쪽)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과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가 CES 2019 LG전자 부스에서 로봇 공동 연구개발에 합의한 뒤 악수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네이버랩스 석상옥 헤드는 “다양한 로봇을 개발하며 기술 혁신 중인 LG전자와의 협력을 통해 생활환경지능(Ambient Intelligence)을 더욱 고도화하겠다”고 밝혔다.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는 “네이버와의 로봇사업 협력은 고객에게 더 나은 삶을 제공하는 토대이자, 양사가 다양한 로봇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봇을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육성 중인 LG전자는 CES 2019에서 사용자의 허리근력을 보조하는 ‘클로이 수트봇(CLOi SuitBot)’을 비롯해 청소ㆍ잔디깎이ㆍ포터봇ㆍ카트봇 등을 선보였다.

네이버는 생활환경지능이란 철학 아래 xDM 플랫폼을 중심으로 3차원 실내 정밀지도 제작 로봇(M1), 로봇팔 앰비덱스(AMBIDEX) 등을 공개했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라스베이거스=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