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삼육대학교(총장 김성익)는 9일 오전 교내 백주년기념관 소회의실에서 북한 평양과학기술대학교(총장 전유택)와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두 대학은 공동연구와 공동 학술회의를 개최하고, 향후 남북교류가 원활히 이뤄질 것을 대비해 △학생교류 및 상호학점인정 △교수 및 교원간의 교류 △대학시설 사용 △학술자료 및 출판물 교환 등 분야에서 협력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삼육대는 이번 협약이 북한 기관과의 공식적이고 직접적인 최초의 양해각서라는 점에서 큰 의의를 두고 있다. 1906년 평안남도 순안에서 개교한 ‘이산(離散) 대학’인 삼육대로서는 그간 숙원하던 북한과의 교육 교류·협력을 보다 구체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육대는 먼저 각 전공 분야의 외국인 교수(비한국 국적)를 교환교수 형태로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평양과기대가 모든 수업을 영어로 진행하고 있고, 방문 목적이 분명하고 뚜렷하면 외국인은 북한에 비교적 자유롭게 출입국이 가능해 가장 현실적인 협력 방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김성익 총장과 평양과기대 김필주 농업생명과학대학장은 이날 협약 후 별도의 환담을 갖고, 양교의 실질적인 교류협력 방안에 대해 포괄적으로 논의했다.

김성익 총장은 “평양과기대는 재학생 500여명 정도로 규모가 크진 않지만, 그 영향력은 5천명, 5만명 이상의 역할을 한다고 생각한다”며 “어떤 방식으로든 대학 차원에서 도울 수 있는 길을 찾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평양과기대 김필주 학장은 “그간 학교를 운영하면서 힘든 점이 많았지만 각계의 도움으로 어려움을 극복해나가면서 이끌어 왔다. 최근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있는데, 협약을 통해 양교가 공동으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평양과학기술대학은 한국의 사단법인 동북아교육문화협력재단과 북한 교육성이 2010년 공동으로 설립한 이공계 특수대학이다. 평양시 낙랑구역 승리동에 위치해 있으며, 전기공학과(컴퓨터·통신·산업자동화), 농생명학과, 국제금융·경영학과, 의학부 등에서 550여명의 학생(대학원생 포함)이 공부하고 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