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김성태(왼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국민연금 개혁안 유출과 관련해 청와대가 보건복지부 간부들의 휴대폰 감찰에 나선 것을 두고, “청와대의 파쇼적인 국정운영이 이제 도를 넘어 공안정국으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7일 복지부가 문재인 대통령에 (국민연금) 개혁안을 보고하기 전에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두고 유출자 색출 작업을 벌이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사법농단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3,000여명 가까운 판사들을 전부 불신하고 특별재판부로 가야 한다고 주장하던 청와대 민정수석이 바로 이런 일을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 출신인 곽상도 의원도 비판에 가세했다. 곽 의원은 “청와대는 (복지부 간부들한테) 동의서를 받고 제출 받았다고 하는데 동의서조차 강압적으로 받은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며 “동의서를 제출하고 비서관이 한 것인지 수석이 직접 지시한 것인지 여부를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곽 의원은 그러면서 “이와 관련한 내용을 보고하지 않으면 민정수석실 관계자들을 권한남용으로 고발할 것”이라면서 “민주화 운동 세력이 대통령인 이 정부에서 이 같은 일이 벌어진 것이 개탄스럽다”고 주장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