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구속 여부는 오늘 결정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회사 직원을 폭행하고 수련회 등에서 엽기행각을 벌인 혐의 등으로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회장에 대한 구속 여부가 오늘 결정된다. 양 회장은 그러나 검찰에 영장실질심사 포기 의사를 밝혀 법원에 출석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ㆍ형사 합동수사팀에 따르면 폭행과 강요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양 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9일 오전 11시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린다.

경찰은 “양 회장이 피해자들에 대해 사죄하는 의미로 영장실질심사를 포기하겠다는 뜻을 검찰에 전해왔다”고 밝혔다. 양 회장의 출석 여부와 관계없이 영장실질심사는 예정대로 진행된다.

경찰은 앞서 8일 오후 7시30분쯤 폭행과 강요 등 혐의로 양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양 회장은 앞선 경찰 조사에서 직원 폭행과 워크숍 엽기행각 강요 등 이미 영상으로 공개된 혐의를 대체로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음란물 유통 등 이른바 ‘웹하드 카르텔’ 부분은 “경영에 관여한 지 오래됐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약 투약 의혹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양 회장이 폭행과 강요 등 혐의에 대해서는 대부분 인정한 반면 마약 등 다른 혐의들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다”며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웹하드 카르텔 전반에 대해 추가 조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