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트렌드 코리아 2019' 발간

'트렌드 코리아 2019' 발간
2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트렌드 코리아 2019' 출판간담회에서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가 2019년 소비 트렌드 키워드를 설명하고 있다. 미래의창 제공

“2019년 소비 흐름은 원자화ㆍ세분화하는 소비자들이 환경변화에 적응하며 정체성과 자기 콘셉트를 찾아가는 여정에서 바라볼 수 있습니다.”

국내 소비 시장을 예측하는 저서 ‘트렌드 코리아’를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와 함께 매년 발행해온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가 2019년을 전망하는 책 ‘트렌드 코리아 2019’(미래의창)를 냈다. 책은 ‘황금돼지’의 해인 2019년의 소비 트렌드 키워드로 ‘돼지꿈’을 의미하는 ‘피기 드림(PIGGY DREAM)‘을 제시한다.

김 교수는 2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출판 기자간담회에서 “과학적 근거는 없지만 한 집단이 공유하는 ‘마음의 버릇’은 소비에 큰 역할을 한다”며 “황금돼지의 기운이 ‘자기실현적 예언’의 효과를 거두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키워드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피기 드림’은 내년 10대 소비 키워드의 앞 글자를 딴 것이다. 김 교수는 가격 대비 만족도나 품질보다 상품의 콘셉트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마케팅이 아닌 ‘콘셉팅’이 중요해졌다는 의미의 ‘콘셉트를 연출하라(Play the Concept)’로 시작해, ‘세포마켓’, ‘뉴트로’, ‘필(必)환경’, ‘감정대리인’, ‘데이터지능’, ‘카멜레존’, ‘밀레니얼 가족’, ‘나나랜드’, ‘매너소비자’를 키워드로 뽑았다. 정해진 기준에 따라 상품을 고르기보다는, 자신의 삶과 가치관에 맞는 상품을 능동적으로 찾아가는 경향이 내년 소비 시장을 주도할 것. 김 교수는 이런 시장에서는 개인과 기업 모두 살아남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이 ‘콘셉트력‘이라고 주장한다.

김 교수는 “올해 키워드로 뽑았던 ‘소확행’, ‘케렌시아’ 등이 예상보다도 많이 쓰이는 등 반향이 있었다”며 “연구진을 100명 가량 늘리는 등 더욱 큰 책임감으로 내년 키워드를 골랐다”고 말했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