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카라 출신 한승연(왼쪽)과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의 속 깊은 막내아들로 익숙한 신현수가 지난 11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채널A 새 미니시리즈 ‘열두밤’ 제작보고회에서 엄청난(?) 신장 차이를 딛고 다정하게 팔짱을 끼었다. 세 번의 여행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는 두 남녀의 여행 로맨스를 그릴 이 드라마에서 한승연은 뉴욕에서 온 예비 포토그래퍼 ‘한유경’ 역을, 신현수는 무용수를 꿈꾸는 재일동포 ‘차현오’를 각각 연기한다. 오늘(12일) 첫 방송.

추진혁 기자 chu@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