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전원책 구애 손길에 "김병준 헤매고 있어" 역공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오른쪽 두번째)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발끈했다. 보수대통합을 내세운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위원이 바른미래당 중진 의원들과의 접촉 의사를 밝히면서다. 차기 총선을 앞두고 범보수 진영 내 정계개편 움직임이 꿈틀거리면서 두 정당의 기 싸움도 지속될 전망이다.

손 대표는 한국당이 건넨 구애의 손길을 단칼에 잘랐다.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다. 그는 “한국당은 다음 총선에서는 없어져야 할 정당”이라며 “지금 보수개혁을 한다고 하지만 수구보수로 한쪽으로 밀려 나갈 것”이라고 불편한 심기를 여지없이 드러냈다. 전 위원이 전날 한국당 253개 당협위원장 임명을 책임질 조강특위가 출범한 기자간담회에서 “바른미래당 일부 중진 의원에게 만나고 싶다는 의견을 통보했다”면서 “곧 일정을 잡겠다”고 영입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한 대답인 셈이다.

특히 손 대표는 최근 당내 행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유승민 의원의 거취에 대해서도 “유 전 대표가 당을 만든 분이고 대한민국의 소중한 정치인 자산”이라고 추어올리며 “개혁보수를 꿈꾸고 한국당에서 나온 분인데 호락호락하게 움직일 분이 아니다”고 이탈 조짐을 사전에 차단했다.

손 대표는 오히려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을 향해 역공격을 했다. 손 대표는 이날 KBS라디오에 출연해 김 위원장에 대해 “인적쇄신을 안 한다고 하다가 하겠다고 하고, 본인이 하지도 못해 전 위원을 불러들였다”면서 “좀 헤매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 위원에 대해서도 “하루는 이랬다, 하루는 저랬다 (한다)”며 “보수를 그냥 한꺼번에 모으려고만 하니까 막말로 ‘어중이떠중이 다 그냥 모여라’, 그래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한국당은 바른미래당에 대한 구애와 별개로 재야의 보수인사에도 손을 벌리고 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지난달에 이어 다음달 초 한국당 의원 10여명과 만찬을 하기로 했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김 비대위원장을 만난 후 입당 시기를 저울질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김 비대위원장과 함께 황 전 총리, 원희룡 제주지사, 남경필 전 경기지사를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정현 virtu@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