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16일 오후 9시쯤 박원순 서울시장이 임시 거주 중인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 앞 골목길에 '강북구 서민모임'이 누운 채 통행을 반대하며 박 시장의 옥탑방 거주에 반대 의사를 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사를 떠나 옥탑방에 거주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의 퇴근길에서 일부 시민이 반대 시위를 벌이며 소동을 빚었다.

'강북구 서민모임'은 16일 오후 박 시장이 임시 거주 중인 서울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 앞에 모여 성명을 내고 "박 시장의 옥탑방 체험은 대선을 준비하기 위한 쇼"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박 시장을 보좌해주는 비서 여럿이 밥을 날라주고, 박 시장이 집에 드나들 때 경찰이 호위한다"며 "우리 정치 수준이 이것밖에 되지 않나 씁쓸한 마음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6일 오전 서울 강북구 미아동의 한 주택 옥상에 햇빛과 열 반사 효과가 있는 '쿨루프' 페인트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들은 오후 5시 30분께 박 시장의 옥탑방으로 향하는 골목길에서 일제히 바닥에 누워 구호를 외쳤다. 이후 박 시장이 오후 9시께 퇴근하자 "시장님 쇼하지 마십시오"라고 외치기도 했다.

경찰은 기동대를 투입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으나 물리적인 충돌은 없었다. 박 시장은 승용차에서 내려 곧장 거주지인 옥탑방으로 향했다.

20명가량인 강북구 서민모임 회원과 경찰이 좁은 골목을 막으면서 일부 주민들이 통행에 불편을 겪었다. 주민 이 모(78·여) 씨는 "집회 오는 사람들은 모두 바깥사람들인데, 동네를 시끄럽게 한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강북구 서민모임은 박 시장이 옥탑방으로 들어가자 애국가를 합창한 뒤 해산했다.

연합뉴스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