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폭염에도 해수욕장 관광객 늘어
‘당일치기’ 위주…숙박업소 ‘울상’
30도를 훌쩍 넘어서는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강릉 경포해수욕장이 피서객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 강릉시가 평창올림픽이 끝난 뒤에도 KTX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강릉시는 올해 상반기 지역 내 주요 명소를 찾은 관광객은 521만1,000여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17만명 가량 늘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3월 평창올림픽과 패럴림픽 기간 중 100만명 가까이 KTX열차를 이용해 강릉을 찾은 것이 관광객 증가의 가장 큰 이유다. 서울에서 강릉을 1시간 50분대에 연결하는 이 철도는 평창올림픽 개막을 앞둔 지난해 12월 개통했다.

특히 평창올림픽이 끝난 뒤에도 월 평균 23만명 가량이 KTX를 타고 강릉을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주말을 맞아 강릉 안목항 커피거리를 찾은 이경준(44)씨는 “교통체증 없이 푸른 동해바다와 커피, 대게 등을 즐기고 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어 당일 관광지로 제격”이라고 말했다.

KTX효과는 여름 휴가철 들어서도 지속되고 있다. 최근 지속된 불볕더위 속에서도 경포 등 강릉지역 해수욕장 방문객이 지난해보다 8% 가량 늘어난 것. 속초와 삼척 등 인근지역 피서객이 감소한 것을 감안하면 KTX덕을 톡톡히 본 것으로 분석된다. 강릉시는 최근 강릉선 KTX 이용객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80.3%가 재방문 의사를 밝힌 점에 고무돼 있다.

그러나 상당수 관광객이 숙박하지 않고 당일 돌아가면서 지역경제 파급효과는 그다지 크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숙박업중앙회의 한 관계자는 “강릉을 찾는 여행패턴이 하루 일정으로 굳어지고 있는데다, 올림픽 개막에 맞춰 2,700여개 객실을 갖춘 호텔과 콘도 6곳이 문을 여는 등 경쟁도 치열해져 매출 하락을 걱정하는 업소가 많다”고 털어놨다.

이에 따라 강릉시는 체류 관광객 유치 전략을 고심하고 있다. 시는 소금강 온천과 정동진 곤돌라, 경포 대관람차 등 연계 관광지 완공을 서두르는 한편 KTX와 연계한 체류형 상품을 준비 중이다. 강릉시는 “지역 축제와 연계한 상품과 컬링 체험, 직업 단합대회 상품 등 다양한 테마의 마케팅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