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노영민 전 의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불리는 노영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초대 주중 한국대사로 내정된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최측근’인 노 전 의원에 최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와, 이로 인한 중국의 경제 보복 등으로 한ㆍ중 관계에 먹구름이 낀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주중대사를 맡아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중국은 꽌시(관계)를 중시하는 문화를 가지고 있어 주중대사에 누구를 앉힐지는 굉장히 중요하다”며 “문 대통령이 최측근을 기용하면 중국을 그만큼 중시하고, 한중 관계도 적극 개선하겠다는 메시지를 줄 수 있다”고 전했다.

노 전 의원은 3선 국회의원으로 2012년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문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지낸 최측근 인사다. 이번 대선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조직본부장을 맡았고, 문재인 정부의 첫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유력히 거론됐다.

정지용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