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칼 또 빼든 바이든... "멕시코 경유 중국 철강에 25% 관세"

입력
2024.07.10 23:40
구독

대중 철강 관세 3배 인상 이어
"철강 도시 표심 잡기용" 분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9일 워싱턴DC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75주년 개막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워싱턴=UPI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9일 워싱턴DC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75주년 개막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워싱턴=UPI 연합뉴스

미국이 멕시코를 통해 들어오는 중국산 철강에 고강도 관세를 부과한다. 관세를 피하기 위해 멕시코를 우회 수출 통로로 이용해 온 중국을 겨냥한 강경 조처다.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본격적인 '중국 때리기'에 나선 모양새다.

10일(현지시간) AP통신, 뉴욕타임스 등 미 현지 언론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이날 멕시코를 통해 미국에 들어오는 중국산 철강에 25% 관세를 매기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미국이 아닌 중국, 벨라루스, 이란, 러시아 등에서 제련된 멕시코산 알루미늄 수입품에도 10%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미국의 국가 안보를 해칠 우려가 있는 특정 수입품에 대한 수입 제한 조치를 규정한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삼았다.

최근 들어 바이든 행정부는 대(對)중국 무역전쟁의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지난 4월엔 중국산 철강에 대한 관세를 3배 인상하기로 했다. 미국 내 관련 산업 노동자들이 '저가'를 앞세운 중국의 수출 공세로 피해를 보고 있다는 이유를 들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다. 이날 레이얼 브레이너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멕시코를 통해 미국 시장에 들어오는 중국산 철강 및 알루미늄은 관세를 회피해 펜실베이니아와 오하이오 같은 주(州)에서 일하는 미 노동자들에게 피해를 준다"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해 멕시코에서 철강 380만 톤을 수입했다. 백악관은 이 가운데 약 13%가 북미 지역 밖에서 제강된다고 보고 있다. 지난해 멕시코에서 들여온 알루미늄은 10만5,000톤 정도였는데, 역시 그 중 6% 가량이 멕시코 밖에서 제련 및 주조 과정을 거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을 겨냥한 바이든 행정부의 잇따른 조치는 철강 제조 산업이 주력인 도시의 '표심'을 위한 정치적 의도가 깔려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공화당 경쟁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밀리고 있는 바이든 대통령은 해당 산업 중심지에서 지지율을 끌어올리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평했다.

조아름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