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8000억 규모 동해안 수소경제 산업벨트 조성”

입력
2024.06.20 14:20
수정
2024.06.20 14:44
6면
구독

26번째 민생토론회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경북 경산시 영남대 경산캠퍼스 천마아트센터에서 '동북아 첨단 제조혁신허브, 경북'을 주제로 열린 스물여섯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 입장하고 있다. 경산=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경북 경산시 영남대 경산캠퍼스 천마아트센터에서 '동북아 첨단 제조혁신허브, 경북'을 주제로 열린 스물여섯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 입장하고 있다. 경산=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경북 경산에서 민생토론회를 열고 “동해안 ‘수소경제 산업벨트’ 조성 사업을 지원해 경북을 수소산업의 허브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영일만 횡단고속도로 건설 등을 추진하고, 최근 논의 중인 경북-대구 통합에 정부의 지원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영남대에서 열린 26번째 민생토론회에서 “경북의 산업 혁신을 뒷받침하겠다”며 △8,000억 원 규모의 동해안 수소경제 산업벨트 조성 사업 △포항의 ‘수소연료전지 클러스터’ △울진 ‘원자력수소 국가산업단지 조성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원전사업과 관련 “경주에 3,000억 원 규모의 SMR(소형모듈원자로)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지원하겠다”면서 “경북이 글로벌 SMR 허브가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스타트업과 스마트팜을 육성하고 3조4,000억 원 규모의 영일만 횡단고속도로(18㎞) 건설 등 지역 맞춤 사업의 신속 추진 의지도 밝혔다. 성주-대구 간 고속도로 건설에도 속도를 내 경북과 전국을 ‘2시간 생활권’으로 연결하고, 정체 구간인 국도 7호선 경주-울산 구간을 4차로에서 6차로까지 확장하는 계획도 확실히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또 “지난해 7월 반도체 특화단지로 지정된 구미산업단지를 반도체 소재부품의 생산 거점으로 육성하겠다면서 1차로 2026년까지 시스템반도체 설계 검증을 위한 ‘R&D실증센터’를 만들겠다”고 했다. 아울러 관광 인프라 구축과 관련 “호미곶에 1,300억 원 규모의 국가해양생태공원을 조성하고 포항, 영덕, 울진 등 동해안 지역에 호텔과 리조트를 건설하는 ‘동해안 휴양벨트’ 조성 사업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현빈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