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성범죄' 한국 남성, 도주 20년 만에 에콰도르서 체포

입력
2024.06.20 15:05
수정
2024.06.20 15:45
구독

5가지 혐의로 기소 중지
"2006년 불법 입국 추정"

에콰도르 경찰은 아동 성범죄 등 5개 혐의로 기소된 전력이 있는 한국인 남성을 체포했다고 19일 밝혔다. 엑스트라 캡처

에콰도르 경찰은 아동 성범죄 등 5개 혐의로 기소된 전력이 있는 한국인 남성을 체포했다고 19일 밝혔다. 엑스트라 캡처

한국에서 아동 성범죄를 저지른 한국인이 도주 20여 년 만에 에콰도르에서 붙잡혔다.

19일(현지시간) 에콰도르 경찰은 전날 에콰도르 과야스주(州) 삼보론돈의 한 쇼핑몰에서 한국 국적 남성 A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남성은 한국에서 아동청소년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이력이 있으며, 정보통신망법 위반 등 5가지 혐의에 대해 기소 중지된 상태였다"고 밝혔다.

검찰은 범죄 혐의를 가진 피의자 소재가 불명해 수사를 종결할 수 없는 경우 기소 중지 처분하고, 수사를 일시 중단할 수 있다.

현지 매체 엑스트라에 따르면 A씨의 공식 입국 기록은 없었다. 매체는 "A씨가 2006년 에콰도르에 불법 입국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그는 밀입국 후 과야킬에서 전기제품 수출입·유지 보수 업체를 운영해왔다.

법무부는 A씨에 대해 범죄인 인도 청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콰도르 당국은 피구금자 신병을 한국으로 넘기기 위한 절차를 밟을 전망이다.

장수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