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이 결혼하기 더 어렵다?... 미혼남이 20% 더 많다

입력
2024.06.17 20:00
구독

보사연 '출생·결혼성비 불균형' 보고서
서울 2.5%인 반면 경북·경남 30%대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미혼 남성이 미혼 여성보다 20% 가까이 더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과거 남아선호현상이 결혼성비 불균형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이 17일 발표한 '한국의 출생성비 불균형과 결혼성비'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기준 미혼 남성의 수는 미혼 여성보다 19.6% 더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1970~2020년 통계청의 인구동향조사 결과와 혼인·이혼 통계를 분석한 결과다. 미혼 남녀 모두 결혼 의사가 있다고 가정했을 때 미혼 남성이 미혼 여성보다 결혼하기 어려운 구조로 해석된다.

미혼 남녀 성비 불균형은 서울 등 수도권보다 지방에서 두드러졌다. 미혼 남성의 과잉 비율은 서울이 2.5%로 큰 차이가 없었던 반면 경북(34.9%), 경남(33.2%), 충북(31.7%)에서는 30%가 넘었다.

미혼 남녀 성비 격차는 남녀 미혼율에도 영향을 미쳤다. 2020년 기준 결혼적령기에 해당하는 1985년생(당시 35세)의 남성 미혼율은 46.5%로 여성(29.1%)보다 1.5배 이상 높았다.

보고서는 과거 남아선호사상과 출산율 감소, 초음파 검사 등 자녀의 성 선택 기술 공급 등이 출생성비에 영향을 미쳤고, 이에 따라 결혼성비 불균형이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출생성비(여아 100명당 남아의 수)는 1970년대부터 자연성비(여아 100명당 남아 104~107명)를 초과했다. 출생성비는 1980년대 후반~1990년대 중반까지 높은 수준이었다가 2007년 들어 자연성비 범위 안으로 들어왔다.

보고서는 "1970년부터 30년 이상 출생성비가 자연성비를 넘어서는 수준이 지속됐다"며 "이들이 재생산 연령대에 접어들었을 때 결혼성비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재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