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삼봉지구 19학급 규모 중학교 신설…2028년 개교

입력
2024.06.17 15:29

학생들 통학 불편 해소

서거석 전북교육감이 17일 전주시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에서 완주 삼봉지구 중학교 신설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서거석 전북교육감이 17일 전주시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에서 완주 삼봉지구 중학교 신설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전북 완주군 삼봉지구에 19학급 규모의 중학교가 신설된다.

서거석 전북교육감은 17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택 개발로 학생수가 급증한 삼봉지구에 중학교가 새로 들어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봉지구는 대규모 공동주택이 개발되면서 학생 수가 급증했다. 초등학교는 인근 삼례동초등학교가 이전해 33학급 규모로 지난 3월 개교했으나 중학교는 없는 실정이다. 이 때문에 학생들은 버스로 30분 거리를 다니는 등 통학에 불편을 겪고 있다.

현재까지 중학생 219명이 유입됐으며, 2028년에는 400명을 넘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은 학생 추이, 아파트 단지 개발 상황, 학교 설립 수요와 타당성 등을 점검해 학교 설립을 추진해 왔다.

지난해 교육부의 '지방교육행정기관 재정투자사업 심사 규칙' 개정으로 총 사업비 300억 원 미만의 학교 신설은 교육청 자체 투자 심사만으로 가능해진 데 따라 올 하반기부터 투자심사 등 각종 행정절차를 거칠 계획이다. 사업비는 284억 원이 투입되며 오는 2028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한다.

서거석 교육감은 "전북 교육 발전을 위해서는 학생들에게 학습에 열중할 수 있는 최적의 여건을 마련해 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교육 환경 개선을 위해 현장을 세심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김혜지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