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올여름 고농도 오존 발생 증가 예상…신속 정보제공해 피해 최소화한다

입력
2024.06.14 15:55
구독

오존경보제 도입 이후 올해 경보 발령 가장 일러

무더운 날씨가 이어진 13일 경기 수원시 권선구 올림픽공원 인근 전광판에 오존주의보 발령을 알리는 문구가 표시되고 있다. 뉴스1

무더운 날씨가 이어진 13일 경기 수원시 권선구 올림픽공원 인근 전광판에 오존주의보 발령을 알리는 문구가 표시되고 있다. 뉴스1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올여름 기후 영향으로 고농도 오존 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주의를 촉구했다.

14일 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서울에서 오존주의보가 처음 발령된 것은 지난 4월 19일로 1995년 오존경보제를 도입한 이후 가장 이른 시기에 첫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다. 특히 이달 12일까지 오존주의보 발령 횟수는 총 10일 45회로 오존경보제 도입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존은 대기 중 질소산화물(NOx)과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이 햇빛을 받아 광화학반응으로 생성되는 2차오염 물질이다. 장시간 오존에 노출되면 폐 질환 등이 악화할 우려가 있다.

서울의 경우 고농도 오존이 발생하기 쉬운 기상 조건인 여름 일수와 일사량 증가로 고농도 오존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 서울시 연평균 기온은 2000년 섭씨 12.7도에서 2023년 14.1도로 상승했으며, 오존 생성에 유리한 조건인 여름 일수도 2000년 61일에서 2023년 66일로 늘었다. 여름 일수는 일 최고기온이 섭씨 25도 이상인 날의 연중 일수를 말한다.

이에 따라 올여름에는 서울에서 고농도 오존 발생이 더욱 빈번할 것이라고 연구원은 전망했다. 서울시는 고농도 오존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오존 예ㆍ경보제를 시행, 시민들에게 행동 요령 등 관련 정보를 알림톡, 전광판, 누리집, 보도자료 등을 통해 신속하게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시민들은 대기환경정보누리집에서 오존 예ㆍ경보 문자 등 대기 정보 수신을 신청할 수 있다.

박주성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오존은 햇빛이 강하고, 기온이 높은 낮에 주로 발생하기 때문에 오존주의보가 발령되면 어린이 및 노약자 등 취약계층은 외출과 실외활동을 자제해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현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