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GS건설 포기한 '위례신사선' 재추진… 착공 3년 늦춰질 수도

입력
2024.06.11 17:35
구독

위례신도시-3호선 신사역 잇는 경전철 노선

오세훈 서울시장이 11일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324회 시의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유정인 의원의 시정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11일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324회 시의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유정인 의원의 시정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위례신사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과 관련해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민자사업으로 추진하고, 여의치 않으면 재정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11일 서울시의회 제324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위례신사선 사업 추진 사항과 관련한 유정인 국민의힘 시의원의 질의에 "민간투자사업 여건 악화로 (우선협상대상자인) GS건설 컨소시엄이 사업 포기 의사를 밝혔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위례신사선은 위례신도시와 지하철 3호선 신사역을 잇는 경전철 노선으로 2014년 5월 위례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따라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됐다. 시는 2018년 11월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의 민자적격성조사 결과를 통보 받은 이후 제3자 제안 공고를 통해 2020년 1월 GS건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실시협약(안)을 마련하는 등 협상을 진행해 왔다.

하지만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자재가격 급등, 금리인상 등 민간투자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빚게 됐다. 이러한 상황이 장기간 지속되자 컨소시엄에 참여했던 주요 건설 출자자들이 줄줄이 사업 참여를 포기했다. 이에 시는 GS건설 컨소시엄에 부여했던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취소하고, 민간투자사업 재추진과 재정 투자사업으로의 전환 절차를 동시에 진행하는 '투트랙(Two-track)' 전략을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올 하반기 중 '제3자 제안 공고문'을 재공고 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지정할 예정이지만, 참여하는 사업자가 없을 경우 신속히 재정투자사업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재정투자사업으로 추진할 경우 민간투자사업보다 3년 가량 착공이 늦어질 수 있어 신속한 추진을 위해 우선 민간투자사업으로 재추진 한다는 방침이다.

오 시장은 "컨소시엄에 들어와 있는 기업들이 이미 포기 의사를 밝혀 민간투자사업 공고를 새로 해야 한다"며 "여의치 않다고 판단될 경우 재정사업으로 돌릴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의 상황을 들어보니 실무진 이야기로는 의외로 사업자가 나타날 수 있다고 해 기대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현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