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은 부동산 호황 전망"... 경기 전망치 8개월 만에 100 회복

입력
2024.06.11 13:00
수정
2024.06.11 14:31
14면
구독

전국 건설업체 설문 결과
서울은 호황·불황 기준점 회복
지방도 매수세 회복 기대

10일 서울 시내 부동산중개업소에 매물 광고가 붙어 있다. 연합뉴스

10일 서울 시내 부동산중개업소에 매물 광고가 붙어 있다. 연합뉴스

건설업계가 서울 주택 경기가 앞으로 호황기에 접어든다고 전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건설사를 설문해 산출한 주택사업경기전망지수가 지난해 10월 이후 8개월 만에 처음으로 호황기와 불황기를 가르는 기준점인 ‘100’을 회복한 것이다.

11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이달 서울 지수는 전월(93.1)보다 6.9포인트 상승한 100을 기록했다. 지수는 연구원이 한국주택협회와 대한주택건설협회 회원사 500여 곳을 설문해 매달 발표한다. 지수가 0에 가까우면 경기 하강을, 200에 가까우면 경기 상승을 점치는 기업이 더 많다는 것이다.

전국 지수도 전월보다 8.6포인트 오른 82.7에 이르렀다. 인천(87.8)과 경기(90.5), 부산(76.9)은 소폭 하락했지만 다른 지역이 모두 오르며 비수도권(80.6) 전체 상승폭이 10포인트에 달했다. 세종(94.1)도 8개월 만에 처음으로 90을 넘어 비수도권 중 가장 전망이 긍정적이었다.

연구원은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집값이 상승하고 매매 거래가 늘어나며 건설업계에 ‘집을 지으면 팔리겠다’는 기대가 커졌다고 설명했다. 수도권에 온기가 돌자 비수도권도 덩달아 매수심리 회복을 기대하는 상황이다. 전북혁신도시개발(전주시) 등 지역 호재도 기대감을 키웠다.

실제로 서울 주택 경기를 가늠하는 지표들은 지난해 10월 수준에 가까워졌거나 넘어섰다. 한국부동산원이 집계한 4월 매매가격지수는 96.6으로 이전 최고점이었던 지난해 11월(96.8)에 육박했다. 거래량도 올해 2월(7만792호)부터 4월(9만2,016호)까지 꾸준히 늘어 지난해 10월(7만5,906호)을 한참 웃돌았다.

최덕철 부연구위원은 “이전에 사업자들의 전망이 ‘전월보다 개선될 거다’ 정도였다면 지금은 최소한 서울에서는 ‘호황기 진입' 또는 '매우 좋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최 부연구위원은 “이 지수는 심리를 조사한 지수여서 실물 경기와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면서도 “확실한 것은 서울 사업자들은 경기가 상승세로 접어들었다고 인식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민호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