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친명'이 둘러싼 이재명… '레드팀 구친명'도 배제시키나

입력
2024.06.10 04:30
4면
구독

당대표 사퇴 예외 규정 사실상 관철 수순
구친명 김영진 공개 반대 목소리 묻혀
연임 밀어붙이는 신친명 입김 작용

이재명(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7일 민주당 중앙당사 당원존에서 김우영(오른쪽)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 장경태 최고위원과 당원과의 소통 라이브를 진행하고 있다. 민주당 유튜브 채널 '델리민주' 캡처

이재명(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7일 민주당 중앙당사 당원존에서 김우영(오른쪽)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 장경태 최고위원과 당원과의 소통 라이브를 진행하고 있다. 민주당 유튜브 채널 '델리민주' 캡처

더불어민주당이 대선 출마 1년 전 당 대표 사퇴 규정에 예외를 두는 당헌당규 개정을 논란 끝에 밀어붙일 모양새다. '이재명 연임'을 위한 무리한 개정이라는 친이재명(친명)계 내부의 제동에 멈칫했던 이 대표도 강성 지지층을 등에 업은 소위 신(新)친명계 흐름에 기울면서, 연임도 전부터 친명계 내부 분화 조짐이 감지된다. 친명계 내부적으로는 그간 '레드팀' 역할을 했던 인사들 영향력이 줄어들면서, 명심(明心)만 따르는 인사들로 채워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된다.

당대표 사퇴 '예외' 규정, 이재명 임기부터 적용

민주당은 논란이 된 당 대표 임기 예외 조항을 이르면 1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상당하고 특별한 사유가 있을 경우' 대선 출마 1년 전이라도 당무위원회 의결로 사퇴 시한을 달리 정할 수 있도록 예외 조항을 신설하는 것이 골자다. 당초 '전국 단위 선거', '대통령 궐위 등 비상상황'이라고 명시했던 예외 조항을 포괄적으로 바꿨을 뿐 큰 차이는 없다. '상당하고 특별한 사유'는 당무위에서 최종 결정하는데, 당무위 의장은 당 대표가 맡는다. 사실상 당 대표 의지에 따라 결과가 바뀔 수 있다는 얘기다.

이런 지도부의 움직임에 당 일각에서는 일찌감치 비판이 제기됐다. 이번 예외 조항이 이 대표에게 적용될 경우, 2026년 6월 지방선거 공천권 행사가 가능해 2027년 대선 경선에서 불공정 논란이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친명계 핵심으로 꼽히는 김영진 의원은 9일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당 지도부 방침에 대해 "혹을 떼려다가 혹을 더 붙였다"면서 "이 대표에게나 민주당에 좋지 않은 선례를 남길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경향신문 인터뷰에서 "당 대표 임기를 더 단축해 내년 12월 이 대표가 사퇴하고 새 대표가 지방선거를 6개월 전부터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10일 최고위에서는 국회의장단 후보 또는 원내대표 선출 시 권리당원 표심을 20% 반영하고, 시도당위원장 선출에서 대의원과 권리당원 표 반영 비율을 20대 1 미만으로 제한하는 내용의 개정안도 처리될 예정이다. 당내 의견 수렴 과정에서 이견이 제기됐지만, 크게 개의치 않는 분위기다.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대 총선을 앞둔 3월 29일 경기 수원시 수원역 인근에서 출근길에 오르는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대 총선을 앞둔 3월 29일 경기 수원시 수원역 인근에서 출근길에 오르는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지도부 장악한 신친명계, 이재명 연임 추진

당 대표 임기 조항을 두고 내부에서도 논란이 커지자, 이 대표도 한 차례 제동을 걸었다. 하지만 이 대표가 제동을 건 지난 7일 심야 최고위에서 정청래 장경태 최고위원이 강하게 밀어붙이면서 결국 관철 수순을 밟게 됐다. 일련의 결정 과정을 통해 이 대표 강성 지지층과 결합한 신친명계들의 입김이 더 거세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 당 지도부를 필두로 지난 총선을 통해 22대 국회에 입성한 원외 강성 지지층인 더민주혁신회의 출신 의원들이 이 대표 주변을 촘촘히 감싸면서 경기지사 시절부터 이 대표와 손잡고 '레드팀' 역할을 했던 친명계 인사들의 입지는 점점 줄어드는 모양새다. 이 대표 측 핵심 관계자는 이날 당 대표 임기조항 개정에 대해 "이 대표는 원래 지방선거까지 버틸 뜻이 없었다"면서 "신친명계 의원들이 강하게 밀어붙이면서 이 대표도 생각을 바꾼 것 같다"고 말했다.

'쌍방울 대북 송금' 의혹으로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1심에서 징역 9년 6개월을 선고받은 것도 이런 내부 상황에 영향을 미칠 요인으로 꼽힌다. 그간 이 대표 연임에 대해서도 신친명계 인사들이 더 적극적이라는 게 당 안팎의 대체적 평가였다. 이 대표와 비교적 오래 호흡을 맞춘 인사들이 전략적 차원에서 연임에 대한 우려를 적지 않게 표시했던 것과 상반된 모습이었다. 사법리스크가 커질수록 내부 입지를 강화해야 하는 이 대표가 신친명계 인사들의 목소리에 더 귀를 기울이게 되면, '레드팀' 역할을 하던 친명계 인사들과 더 멀어질 수밖에 없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이 대표와 가까운 한 인사는 "사법리스크가 커질수록 당 장악력을 키워야 한다는 주장이 더 크게 들리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재명(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배임 및 성남FC 뇌물 관련 속행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최주연 기자

이재명(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배임 및 성남FC 뇌물 관련 속행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최주연 기자


우태경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