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AFC 1호 16강·멕시코, 44년 만의 조별리그 탈락... 엇갈린 희비

입력
2022.12.01 16:47
수정
2022.12.01 17:10
22면
구독

호주,  이번 대회 출전 AFC 국가 중 첫 16강 진출 
'16강 전문' 멕시코, 44년 만에 조별리그 탈락 굴욕

1일 호주 멜버른에서 호주 축구팬들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D조 덴마크와의 경기에서 매슈 레키(멜버른 시티)가 득점하자 환호하고 있다. 호주는 이날 덴마크를 1-0으로 꺾으며 D조 2위에 안착, 2006 독일 월드컵 이후 16년 만에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멜버른=AP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C조와 D조 운명의 날, 호주와 멕시코가 서로 전혀 다른 역사를 썼다. 호주는 16년 만에 16강에 진출하며 이번 대회 아시아 국가의 16강 진출 신호탄을 쐈으나, 멕시코는 골득실에 발목이 잡혀 44년 만에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아시아 16강 진출 신호탄 쏜 호주 "황금세대 맞이했다"

1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호주는 덴마크를 1-0으로 꺾고 조 2위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승리를 이끈 건 후반 15분에 터진 매슈 레키(31·멜버른시티)의 결승골이었다.

호주는 이번 대회에 출전한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국가 중 처음으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앞서 C조의 사우디아라비아가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를 꺾으며 아시아 돌풍을 예고하는 듯했으나, 이날 열린 C조 3차전 결과 사우디의 16강행은 실패로 돌아갔다. 앞서 A조의 카타르, B조의 이란은 모두 일찍이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1일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덴마크를 1-0으로 꺾은 호주 대표팀 선수들이 16강 진출 확정에 기뻐하고 있다. 알와크라=로이터 연합뉴스

호주가 월드컵 16강에 오른 것은 2006년 독일 대회 이후 16년 만이다. 이날 3차전이 끝난 뒤 그레이엄 아널드 호주 대표팀 감독은 "2006년 월드컵에서 황금 세대와 함께 16강에 오른 이후, 우리는 다시 새로운 황금 세대를 맞이하게 됐다"면서 "많은 호주 팬들이 호주 축구대표팀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것에 기쁨을 느낀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아널드 감독은 또 "한국과 일본 같은 다른 아시아 팀들도 월드컵 무대에서 점점 더 강해지고 있다"며 "아시아 축구는 이전과 비교해 훨씬 빠르게 세계를 따라잡고 있다"고 말했다.

골득실에 발목 잡힌 멕시코... 44년 만의 탈락

1일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멕시코와 사우디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2-1로 승리하고도 16강행이 좌절된 멕시코 대표팀 선수가 절망하고 있다. 루사일=AFP 연합뉴스

반면 같은 날 C조 멕시코에는 불운이 닥쳤다. 이날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멕시코는 사우디아라비아를 2-1로 꺾었지만, 폴란드에 골득실 1점이 밀려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멕시코는 1994년 미국 월드컵부터 7회 연속 16강에 올라 그간 ‘16강 전문 팀'으로 불렸다. 지난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때는 조별리그 3차전에서 스웨덴에 0-3으로 대패해 탈락이 점쳐졌지만, 같은 조였던 한국이 독일을 2-0으로 꺾는 대이변을 일으킨 덕에 기적적으로 16강에 올랐다.

그러나 이번 대회를 앞두고 멕시코는 역대 가장 약한 전력이란 평가를 받았다. 호세 히메네스(27·울버햄프턴)의 부상 등 악재도 겹쳤다. 멕시코가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것은 24강 체제였던 1978년 아르헨티나 월드컵 이후 무려 44년 만이다.

헤라르도 마르티노 멕시코 대표팀 감독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모든 책임은 내게 있다. 이 커다란 실패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사람은 나"라며 자책했다. 그는 "경기 종료 휘슬과 함께 나의 계약도 종료됐다"며 멕시코 대표팀과의 결별을 알렸다.

이정원 기자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