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와 레반도프스키의 '대리 복수전'…오초아·사우디 울렸다

입력
2022.11.27 10:00
수정
2022.11.27 10:57
구독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가 27일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멕시코전에서 승리한 뒤 미소 짓고 있다. 루사일=뉴시스

두 ‘슈퍼스타’가 첫 경기 때 자신을 울렸던 상대를 서로 대신해서 복수했다.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파리생제르맹)는 폴란드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FC바르셀로나)의 페널티킥을 막았던 멕시코 골키퍼 기예르모 오초아(클럽 아메리카)를 뚫고 골망을 흔들었다.

또한 레반도프스키는 메시의 아르헨티나에 충격적인 패배를 안겼던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골을 터뜨려 ‘모래바람’을 잠재웠다. ‘대리 복수전’에 성공한 이들의 팀 순위는 단숨에 C조 1, 2위로 올라섰다.

메시는 27일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멕시코와 C조 2차전에서 0-0으로 맞선 후반 19분 터진 왼발로 선제 결승골을 터뜨렸다. 1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충격적인 역전패를 당하고, 이날도 전반까지 답답한 경기 흐름을 이어가자 후반 19분 자신이 직접 해결사로 나섰다.

메시는 앙헬 디마리아(유벤투스)가 오른쪽에서 내준 공을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받아 낮게 깔아 차는 슈팅을 날렸다. 멕시코의 ‘거미손’ 오초아가 방향을 제대로 잡고 왼쪽으로 몸을 날렸지만 메시의 슈팅은 손이 닿지 않는 골대 하단 구석에 꽂혔다.

평소 크게 세리머니를 하지 않던 메시는 이 순간만큼은 주먹을 불끈 쥐고 포효했다. 이후 아르헨티나는 후반 42분 엔소 페르난데스의 쐐기골까지 터져 1패 뒤 첫 승을 신고했다. 순위는 조 2위(1승 1패·승점 3·골득실 +1)에 자리했다.

폴란드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사우디아라비아전에서 골을 넣고 포효하고 있다. 도하=EPA 연합뉴스

앞서 폴란드산 폭격기 레반도프스키는 사우디아라비아와 2차전에서 팀이 1-0으로 앞선 후반 37분 쐐기골을 넣었다. 세계 최고 공격수 중 한 명인 그는 월드컵 본선에서 유독 골과 인연이 없어 한이 맺혔지만 이날 마침내 마수걸이 골을 작렬하고, 그라운드에 엎드려 눈물을 흘렸다.

레반도프스키는 경기 후 “나이가 들수록 감정이 차오르는데, 이번 대회가 내 마지막 월드컵이 될 수 있다는 걸 알아서 더 그렇다”며 “항상 월드컵에서 득점하고 싶었고, 드디어 꿈이 이뤄졌다”고 기뻐했다.

폴란드는 레반도프스키 활약 속에 C조 1위(1승 1무·승점 4)로 올라섰다. 반면 사우디아라비아는 아르헨티나에 골 득실에서 뒤진 3위(승점 3·골득실 -1)로 내려갔다. 멕시코는 1무 1패로 최하위다.

김지섭 기자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