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본, 소방청 첫 압수수색... 허위공문서 혐의 수사

입력
2022.11.25 18:09
수정
2022.11.25 20:35
구독

이태원 참사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청 특별수사본부 관계자들이 25일 정부세종청사 소방청에 대해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이태원 참사 당시 소방당국의 중앙긴급구조통제단 운영과 관련해 공문서가 허위로 꾸며진 정황을 포착하고 25일 소방청을 압수수색했다.

특수본은 이날 오후 3시 40분께 정부세종청사 내 소방청 119종합상황실 등 6곳에 수사관 22명을 보내 이태원 참사 관련 업무기록과 관련자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중앙긴급구조통제단은 재난 상황이 발생할 때 긴급구조 등을 위해 소방청이 꾸리는 임시 조직이다. 특수본은 중앙긴급구조통제단 구성·운영 과정에서 허위공문서를 작성·행사 혐의를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특수본은 서울소방재난본부와 용산소방서를 압수수색했다. 소방청에 대한 압수수색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도형 기자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