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대응 인류 연대 이뤄낸 세계 바이오 서밋 [기고]

입력
2022.10.27 04:30
25면

'세계 바이오 서밋' 성공리에 막 내려
팬데믹 대응 국제공조 중요성 깨달아 
세계 리더들 '서울 선언문'에 지지 표해

지난 25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세계 바이오 서밋 2022' 기업 대표 세션이 진행 중이다. 제롬 김(맨 왼쪽)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 재닌 스몰(왼쪽 두 번째) 화이자 선진국시장 글로벌회장, 안재용(왼쪽 네 번째)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이사 등 국내외 바이오 업계 리더들이 참석했다. 뉴시스

보건복지부와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 25일부터 이틀간 '백신·바이오헬스의 미래'를 주제로 개최한 '세계 바이오 서밋 2022(World Bio Summit 2022)'가 성공리에 막을 내렸다. 예기치 못하게 길어진 코로나19 위기를 지나 세계 정상급 리더들이 모여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하고 팬데믹 대응 역량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도록 힘을 모은 소중한 기회였다.

전 세계는 지난 2년 9개월 동안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치열하게 대응해 왔다. 특히 바이오 분야의 기술혁신, 세계보건기구(WHO)와 감염병혁신연합(CEPI)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공공과 민간의 협력, 백신 공여 등 정부 간 협력은 대응 속도와 효과성을 높인 중요한 요소로 꼽힌다. 이를 통해 감염병 대응을 위한 국제공조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됐고 신속한 진단과 감시, 치료제와 백신 개발, 생산과 유통, 규제 등 어려운 산을 국제사회가 함께 넘어야 한다는 것을 절감했다.

WHO는 중·저소득국이 스스로 백신을 생산하는 역량을 기를 수 있도록 남아프리카공화국 컨소시엄을 ‘메신저 리보핵산(mRNA) 기술이전 허브’로 지정하고, 백신 생산인력 훈련을 위해 한국을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로 지정했다. 각국이 스스로 감염병 대응 역량을 갖춰야 팬데믹에 더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기 때문이다.

백신과 의약품 개발에는 우수한 인력, 오랜 기간과 막대한 자금이 필요하다. 따라서 최적의 투자 방안과 효율적 개발전략을 모색하고, 국가 간 연구 협력을 추진해야 한다. 백신 개발 후에도 생산, 유통, 접종까지 전 과정의 공급망이 안정돼 있어야 한다. 긴급상황에서 단기간에 기술을 전파하고 백신과 치료제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게 세계 각 국가가 필요한 수준의 규제와 심사 역량을 갖추는 것도 중요하다.

국제사회는 다음에 올 감염병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있다. 세계 바이오 서밋은 이를 전 세계가 함께 논의할 수 있는 시의적절하고 의미 있는 자리였다. 그 결과물로 ‘서울 선언문’이 선포됐다. 선언문에는 미래 감염병 대비를 위한 국제협력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인력양성과 연구개발, 공급망 및 규제시스템 개선을 위한 협력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서밋에 참석한 전 세계 지도자들은 선언문에 깊이 공감했고 지지를 표명했다.

향후 세계 바이오 서밋이 감염병 대응을 위한 세계인의 협력의 장으로 자리 잡고, 대한민국이 인류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보건 리더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