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이어 해리스 '귀국길'에 탄도미사일 쏜 北

입력
2022.09.29 21:49
북한, 닷새 동안 세 번이나 SRBM 도발
해리스 美부통령 DMZ 방문 후 귀국길
30일 한미일 연합 대잠훈련 반발 성격

한미 연합 해상훈련에 참가한 한미 해군 함정들이 29일 동해상에서 기동훈련을 하고 있다. 해군 제공

북한이 29일 동해상으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을 발사했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의 한국 방문 직후 탄도미사일 도발을 감행해 한미의 북핵·미사일 확장억제에 대한 불쾌감을 여과없이 드러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달 들어 지난 25, 28일에 이은 것으로, 지난 닷새 동안 세 번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이다. 동해상에서 진행 중인 한미 해군 연합 해상훈련과 오는 30일 한미일 연합 대잠수함 훈련을 겨냥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후 8시 48분쯤부터 57분쯤까지 평안남도 순천 지역에서 동해상으로 SRBM 2발을 발사했다. 합참은 "우리 군은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는 350km, 고도는 약50km, 속도는 약 마하 5로 탐지됐다. 한미 정보당국은 세부 제원을 정밀 분석 중이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은 이날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해 한반도 비핵화를 주장한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해리스 부통령이 오산 공군기지를 출발한 이후에 감행했다. 미국을 직접 겨냥한 모양새는 피하면서도 해리스 부통령의 DMZ 방문에 대한 반발 메시지는 분명하게 밝힌 것이다. 이같은 북한의 도발은 지난 5월 2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국과 일본 순방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 후 워싱턴에 도착하기 직전 평양 순안 일대에서 3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유사한 방식이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9일 오후 경기 파주시 오울렛OP에서 북한 지역을 바라보고 있다. 파주=연합뉴스


아울러 한미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가 30일 동해 공해상에서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위협에 대응한 3국 연합 대잠수함 훈련을 진행하는 것에 대한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승겸 합참의장은 폴 라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과 공조회의를 통해 상황을 긴밀히 공유했다고 합참은 밝혔다.

합참은 또 "최근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해치는 중대한 도발 행위이며,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으로 이를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하여 한미간 긴밀한 공조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 25일 평안북도 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SRBM 1발을 발사했다. 28일에는 평양 순안 일대에서 SRBM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함경북도 화대군 알섬을 표적으로 발사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으로 추정되고 있다.

김진욱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