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26일부터 야외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실내마스크 착용은 유지"

입력
2022.09.23 09:25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오는 26일부터 야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하기로 했다. 다만 겨울철 독감과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을 대비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유지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3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현재 50인 이상이 모이는 야외집회나 공연, 스포츠 경기 관람시에는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도록 하고 있으나, 상대적으로 낮은 실외 감염 위험을 고려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야외 마스크 착용 의무는 행정절차를 거쳐 26일부터 해제될 예정이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유지하는 배경에 대해서는 "독감 환자 증가와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 등을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정부가 전국 17개 시·도 대표 표본 1만 명(만 5세 이상)에 대한 코로나19 항체 양성률 조사 결과 "백신접종과 자연감염을 통해 약 97%가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어 "자연감염에 의한 항체 양성률은 약 57%로 같은 기간 확진자 누적 발생률보다 약 19%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20% 내외의 미확진 감염자가 존재한다는 의미"라며 "항체 수준 변동에 대한 장기 추적조사를 실시하는 등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축적해 대책 수립에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그러면서 "지금도 21만여 명의 국민께서 재택치료를 하고 계시고, 요양병원과 시설에 계신 36만 어르신들께서 면회 온 자녀의 손조차 잡지 못하는 상황에 직면해 있다"며 "코로나19를 완전히 극복하는 날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민순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