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포화상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확대 추진

입력
2022.09.22 14:06
진해신항 및 가덕신공항 개발에 산업·물류부지 확보
경제자유구역 주변 중앙부처서 국가계획 확정 후
관련법 및 개발 동향 등 면밀히 분석, 확대 추진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전경. 한국일보DB


경남도는 산업용지가 포화 상태에 달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을 확대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키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은 2003년 경제자유구역으로 처음 지정된 뒤 2017년 12월 현재의 면적으로 확정되고 나서 면적 변경이 없었다. 경제자유구역 내 경남지역 산업용지는 368만4,000㎡로 이 중 98.5%인 363만㎡에 입주가 끝나 포화상태다.

또 진해신항, 가덕도 신공항 개발에 따라 산업·물류 부지가 부족한 상황이고, 2032년 진해신항 9선석 개장에 대비하기 위해서도 경제자유구역 확대를 통한 부지 확보가 필요한 실정이다.

도는 해양수산부에서 시행 중인 '제4차 항만배후단지 개발 종합계획 용역'에서도 2030년 항만배후부지가 약 573만2,000㎡ 부족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도는 '트라이포트 배후 물류도시 개발구상 수립 용역'을 시행해 △배후도시 방향 △토지이용계획 △광역교통계획 등을 분석할 계획이다. 이 용역에서 △경제자유구역 등 포괄적 마스터 플랜 수립 △배후 물류부지 수요·공급 계획 수립 △신(新)경제권 형성을 위한 세계적 기업 유치전략 및 단계별 실행계획 등을 마련할 방침이다.

해양수산부와 국토교통부도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주변에 진해신항과 가덕도 신공항 개발을 추진함에 따라 해당 지역에 대한 각종 국가계획을 수립 중이다.

도는 경제자유구역 확대 추진을 기본방향으로 설정하고, 항만배후단지 종합계획과 국가 첨단물류 플랫폼 구축용역 등 국가계획이 확정되면 계획에 따른 개발지역과 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 대상지가 중복되지 않도록 해 투자유치활동에 어려움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김병규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진해신항, 가덕도 신공항 개발 등으로 부족한 산업·물류부지의 적기 공급을 위해 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이 필요한 실정"이라며 "이를 위해 국가계획이 확정된 후 모든 사항을 면밀히 검토해 경남도와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 상생할 수 있도록 내실 있게 경제자유구역을 확대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동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