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정 "전주환 범행동기 원망·앙심 구분 못한 경찰 유감"

입력
2022.09.22 12:30
경찰 발표 비난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 교수
"냉철한 판단으로 앙심 품고 살인"
"미친 짓? 진정성 없는 속 빈 강정 같은 말"

21일 신당역 살인사건 피의자 전주환이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이송되고 있다. 경찰은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스토킹하던 20대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한 전주환을 검찰로 송치했다. 공동취재 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피의자 전주환의 범행 동기를 '원망'이라고 표현한 경찰 발표에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원망과 앙심도 구분을 못하냐"고 비판했다. 치밀한 계획을 세운 뒤 범행을 저질러 놓고는 '미친 짓을 했다'고 한 전주환의 발언을 두고서는 "자기 입장에서의 회한", "진정성 없는 속 빈 강정 같은 말"이라고 평가했다.

이 교수는 21일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서 "경찰이 범행 동기를 '원망 때문에 죽였다'고 발표하더라"며 "이건 앙심에 의해서 살해한 것이고, 정말 의지를 가지고 합리적인 냉철한 판단으로 앙심을 품고 사람을 죽인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피해자 탓이라는 얘기로 들려서 굉장히 부적절하고, 굉장히 유감"이라며 "문제는 그걸 피의자가 얘기해도 언론에 그런 식으로 브리핑하면 안 된다. 결국에는 (피해자가) 원망의 대상이 돼버렸다"고 꼬집었다.

그는 "지금 사회문화적으로 스토킹에 대해 오인이 있다"며 "구애 행위의 연장선으로 계속 보는 분들이 있는데, 그러다 보니 그런 잘못된 관념을 더 촉진하는 식의 동기가 아니냐는 생각이 들어서 안타까웠다"고 했다.

이 교수는 이날 전주환이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보복살인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되기 전 언론에 "정말 죄송하다. 제가 진짜 미친 짓을 했다"라고 한 발언도 문제 삼았다.

이 교수는 "굉장히 치밀하고 이성적인 합리적 판단에 의한 계획 살인을 해놓고 이제 와서 '미친 짓 했다'는 얘기는 이해가 안 된다"며 "전주환의 태도나 언론을 대하는 태도나 노려보는 눈빛이나 이런 것이 죄책감을 느끼고 정말 회개하는 자의 모습인지 궁금증이 든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전주환 발언 '미친 짓'은 본인 입장의 회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2022년 4월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제2소회의실에서 열린 '여성가족부 폐지, 그 대안은?'을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 여가부 폐지 찬성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 제공

또 "(전주환이) 죄송하다고 했는데 피해자한테 죄송하다는 뜻이 아니라 이 사건 자체에 대해 유감 표시를 한 것으로 보인다"며 "전주환은 굉장히 치밀하고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판단에 의해 살인을 저질렀다. 진정성이 없는 속 빈 강정 같은 말"이라고 깎아내렸다.

'신당역 피해자가 여성가족부 지원을 받았으면 결과가 달라졌을 것'이라는 김현숙 여가부 장관 발언을 향해서도 "그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이의를 제기했다. 그는 "경찰이 현장에 갈 때까지는 5분 이상 걸렸다"며 "정말 죽일 의지를 가지고 치밀하게 준비한 스토커한테는 아무리 피해자를 보호한다 그래도 보호가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에 대한 가장 안전한 보호는 가해자를 감시하고 가해자를 처벌하고 구속하는 것"이라며 "여가부에만 맡겨놔서는 또 어리석은 희생이 나올 지도 모른다는 게 저의 전문가적 입장이고, 결국에는 법무부와 법원, 경찰이 움직이지 않으면 이건 막을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박민식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