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존중 받은 경험' 세계 최저 수준... 121개국 중 118위

입력
2022.08.17 04:40
갤럽 2022 '세계감정' 보고서
'존중 받은 경험' 꼴찌에서 3위

편집자주

초연결시대입니다. 글로벌 분업, 기후변화 대응, 빈곤퇴치 등에서 국적을 넘어선 세계시민의 연대가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같은 시대, 같은 행성에 공존하는 대륙과 바다 건너편 시민들의 민심을 전합니다.

그래픽=강준구기자

한국인들이 일상적으로 존중받은 경험이 세계 최저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글로벌 여론조사기관인 갤럽이 세계 121개국 사람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세계감정(Global Emotions)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인이 하루 일상에서 '존중받음'(Treated With Respect)을 경험한 비율은 71%로 전체 121개국 가운데 아프리카 콩고와 함께 공동 118위를 기록했다. 한국보다 순위가 낮은 국가는 일본(67%)과 라오스(61%)뿐이었다. 이 부문에서 1위인 파라과이는 99%가 존중받은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고 칠레와 우루과이는 98%로 공동 2위, 엘살바도르·온두라스·아이슬란드·포르투갈은 97%로 공동 4위에 올랐다. 중국과 미국(91%)은 공동 53위로 나타났다.

또 다른 항목인 하루 일상에서 '즐거움'(enjoyment)을 느낀 경험이 있냐는 질문에서는 한국인의 64%가 있다고 답해 공동 77위에 올랐다. 중국(83%), 미국(79%), 일본(67%)은 한국보다 즐거움을 경험한 비율이 높다고 조사됐다. 이 부문 1위는 89%를 기록한 파라과이와 아이슬란드가 공동으로 차지했다. 반면 미군의 급작스러운 철수와 그에 따른 대규모 엑소더스를 겪은 아프가니스탄과 반정부 시위 등 정치·경제적 불안이 지속되고 있는 레바논은 응답자의 20%만 즐거움을 느꼈다고 답해 공동 꼴찌를 기록했다.

'잘 쉬었다고 느낀다'(Feel Well-Rested)는 항목에 긍정 답변을 한 한국인의 비율은 76%로 필리핀과 공동 23위를 차지했다. 1위는 86%가 잘 쉬었다고 답변한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가 공동으로 차지했다. 이들 외에도 아시아 국가들이 상위권에 오른 점이 특징적인데 몽골(85%), 대만(83%), 베트남(82%), 싱가포르(80%), 일본(77%) 등이 한국보다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긍정 답변이 낮은 국가는 레바논(27%), 아프가니스탄(31%), 우크라이나(44%) 순으로 나타났다.

매년 경제사정과 관계없이 일상적으로 느끼는 행복감을 측정하는 갤럽의 행복도 조사는 나라별로 15세 이상 1,000명을 무작위로 선정해 전화응답 또는 일대일 대면조사 방식으로 이뤄졌다.

송은미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