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적 폭우에 장티푸스·일본뇌염·눈병 조심해야

입력
2022.08.10 11:15
집중호우 수해지역 위생 수칙 준수 필요
물 닿으면 씻어 내고 음식은 가열해 섭취
모기 매개 감염병·눈병도 주의해야

수도권에 폭우가 쏟아진 9일 새벽 서울 동작구 이수역 인근 남성사계시장에서 수해를 입은 상인들이 집기 등을 정리하고 있다. 뉴시스

중부지방을 강타한 기록적 폭우로 오염된 물을 통한 감염병 위험도 커졌다. 방역당국은 충분히 가열된 음식을 먹고 손을 깨끗이 씻는 등 집중호우에 따른 위생 수칙을 안내했다.

질병관리청은 "수해 지역에서 감염병 예방을 위한 안전한 물과 음식물 섭취, 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수해 발생 지역은 범람 등으로 오염된 물을 통한 수인성·식품 매개 감염병이 유행한다. 장티푸스와 세균성 이질, A형 간염, 노로바이러스감염증 등에 걸릴 수 있다. 수인성·식품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려면 조리 전·후와 식사 전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씻고, 물은 되도록 포장된 생수나 끓인 물을 마셔야 한다. 음식물은 충분히 가열한 뒤 섭취하는 게 좋다.

설사·구토 같은 증상이나 손에 상처가 있는 경우 조리를 하지 말아야 한다. 물이 닿거나 4시간 이상 냉장이 유지되지 않은 음식은 섭취하면 안 된다. 수해 지역은 식품 보관이 어려워 식중독 발생 위험이 커지기 때문이다.

대피시설 코로나19 감염 위험도 커져

한덕수 국무총리가 9일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에서 폭우로 인한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뉴스1

유행성각결막염과 급성출혈성결막염 등 눈병이나 피부병도 주의해야 한다. 피부가 오염된 물에 노출되면 피부병이 발생할 수 있어 침수지역에서 작업할 때는 방수복과 긴 장화를 착용해야 한다. 물에 닿았다면 반드시 깨끗한 물로 씻어 내야 한다. 수해복구 작업 중에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휴식을 취하는 것도 중요하다.

말라리아나 일본뇌염 같은 모기 매개 감염병도 조심해야 한다. 수해 지역에선 물웅덩이가 생겨 모기가 증식하기 쉽기 때문이다. 모기 유충의 서식지가 되는 물웅덩이와 막힌 배수로 등 고인 물은 제거하고, 야간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등 가급적 모기에 물리지 않게 신경 써야 한다.

질병관리청은 이재민 임시 거주시설이나 대피시설에 거주할 경우 밀집 환경으로 인해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올라간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덧붙여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 호흡기 감염병 예방수칙을 지켜 달라고 강조했다.

류호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