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란드 빙하 녹을 때마다 '뒤로 웃는' 슈퍼부자들, 왜?

입력
2022.08.09 20:10
“베이조스·게이츠 등 희소광물 탐사 기업 투자”
전기차 배터리용 니켈, 코발트 등 희소 광물 찾아

빙하에 숨겨진 희소광물을 탐사하는 신생기업 ‘코볼드 메탈’ 관계자가 그린란드에서 탐지장비를 들여다보고 있다. CNN 홈페이지 캡처

기후 위기로 녹아 내리는 그린란드의 빙하가 세계의 억만장자들에게 또 다시 거대한 부를 축적할 기회를 안겼다. 빙하가 녹으면서 채굴이 쉬워진 희소 광물이 이들에게 새로운 돈맥으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다.

8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은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 마이클 블룸버그 전 미국 뉴욕시장,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등이 그린란드 서부 해안에서 광물을 탐사하는 신생기업 ‘코볼드 메탈’에 재정적 지원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이 찾는 것은 전기자동차의 대용량 배터리를 만드는 데 필요한 니켈, 코발트 등 희소 광물이다. 코볼드 메탈의 커트 하우스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세계에서 첫번째 또는 두번째로 큰 니켈 및 코발트 매장지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빙하 빨리 녹을 수록 채굴 수익성 올라가

암컷 북극곰과 한살박이 새끼곰 두 마리가 2015년 3월 그린란드의 빙하 위를 걷고 있다. 그린란드=AP 뉴시스

이들의 희망에는 나름의 근거가 있다. 덴마크와 그린란드의 지질조사국(GSDG)에 따르면 그린란드엔 석탄, 구리, 금, 아연뿐 아니라 희토류 등 희소 광물이 대량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상당하다. 코볼드 메탈에 투자한 억만장자들은 그린란드 디스코섬과 누수악 반도의 언덕과 계곡 표면 아래에 수억 대의 전기차에 동력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의 광물이 묻혀 있다고 확신하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코볼드 메탈과 광산기업 블루제이 마이닝은 지질학자, 지구물리학자, 기계공 등을 동원해 그린란드에서 야영하며 탐사작업을 하고 있다. 토양시료 채취·분석, 드론·헬리콥터를 이용한 지하 전자기장 측정 등 비용이 많이 드는 작업들로, 부자들의 막대한 자금력 없이는 불가능하다.

빙하가 빨리 녹을 수록 이들의 사업 수익성이 더 올라간다. 탐지장비를 반입하고 채취한 광물을 반출하는 작업이 더 간편해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베조스, 블룸버그, 게이츠는 그린란드 광물 사업에 실제 투자하고 있는지에 대한 사실확인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고 CNN은 밝혔다.

김청환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