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놀이 다녀왔는데"… 이용 어린이 구토·설사

입력
2022.07.05 19:20
홍천지역 물놀이 시설 이용 뒤 증상 호소
지역 내 병원엔 노로 바이러스 의심 환자

강원 홍천군에 자리한 물놀이 시설을 다녀온 어린이 등이 구토와 고열 증상을 호소해 당국이 원인조사에 돌입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강원 홍천군에 자리한 물놀이 시설에 다녀온 어린이 등 이용객들이 구토와 고열 등 증상을 호소하고 있다. 홍천군은 개장 5일 만에 이 시설을 긴급 폐쇄됐다.

5일 맘카페를 비롯한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이가 물놀이장에 다녀온 뒤 구토와 장염 증상을 보인다' '구토해 응급실에 다녀왔다'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한 아이는 구토는 물론 발열 증상까지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시설은 홍천군이 위탁 운영 중인 곳으로 하루 최대 750명이 이용할 수 있다. 물놀이장은 어린이풀 2곳과 유아풀 1곳, 154m 규모의 유수풀로 구성돼 있다.

홍천지역 종합병원에도 이날 오전부터 구토와 고열 등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의심되는 환자가 다수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노로 바이러스 바이러스에 의한 유행성 바이러스성 위장염이다.

홍천군은 구토와 고열 등 증상을 보이는 군민이 늘자 수질 검사를 진행하는 한편 문제 원인이 밝혀지기 전까지 물놀이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군 관계자는 "보건소와 함께 수질 검사 등 현재 문제 발생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은성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