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하구서 10대 아동 시신 발견… 상의 탈의 반바지만 착용

입력
2022.07.05 19:30
경찰, 인근 지역 실종 아동 파악
북에서 떠내려왔을 가능성도 조사

게티이미지뱅크

한강 하구에서 10대 남자 어린이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경기 일산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쯤 김포시 한강하구 전류리 포구 앞에서 물에 떠 있는 시신 1구가 발견됐다.

시신은 포구를 지나던 어민이 발견했다. 최초 신고를 받은 인근 해병대 부대는 감시장비로 시신을 확인해 경찰에 알렸다.

발견된 시신은 10세 전후 남자 어린이로 추정되며, 상의와 속옷은 입지 않은 채 반바지만 착용한 상태였다. 경찰은 외상은 없으나, 부패가 진행돼 정확한 신원 확인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나이가 비슷한 인근 지역 아동의 실종 신고가 접수된 사실이 있는지 파악하는 한편 강력범죄 여부도 조사 중”이라며 “최근 며칠 새 폭우가 이어져 북쪽에서 떠내려 왔을 가능성도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