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대 총장들 '수도권 반도체학과 증원 반대' 기자회견 돌연 취소

입력
2022.07.05 19:21
지방대 총장 증원 반대 기자회견 돌연 취소
교육부, 장소 제공 비협조… 기자회견 난색
총장협도 내부 이견… 8일 장관 간담회로 선회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비수도권 국·사립대 총장들이 정부가 추진하는 수도권 반도체 학과 정원 확대에 반대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계획했다가 일정을 하루 앞두고 돌연 회견을 취소했다. 교육부는 기자회견 장소로 정부세종청사 브리핑룸 사용을 허가하지 않았는데, 교육계 안팎에선 새 장관이 취임하자마자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이 열리는 것에 교육부가 불편한 기색을 내비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5일 교육계에 따르면 127개 대학으로 구성된 '비수도권 7개 권역 지역대학총장협의회 연합'(총장협)은 6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도권 대학 반도체학과 증원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기자회견엔 비수도권 7개 권역을 대표하는 7개 대학 총장과 국가거점국립대학 총장협의회 소속 총장들이 참석할 예정이었다. 이들은 지역대학에 타격을 줄 수 있는 수도권 대학 학부 정원 확대에 반대 입장을 표명하며 반도체 인력 양성에 대한 대안을 제시할 계획이었다.

총장협은 당초 교육부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지만, 교육부는 '일반인'에게 브리핑룸 사용을 허가한 전례가 없다며 거부해 기자실로 장소가 바뀐 것으로 전해졌다.

우여곡절 끝에 장소가 정해졌지만, 기자회견은 갑자기 취소됐다. 기자회견 날짜가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취임 직후여서 이에 대한 부담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한 지역대학 총장은 "교육부가 장소 제공을 하지 않았는데, 총장들이 부처와 상의 없이 성명을 발표하려던 게 내심 불편하지 않았겠냐"고 말했다.

총장협 내부에서도 교육부 장관이 임명된 만큼 신임 장관과 대화를 나눈 뒤 입장을 표명해도 늦지 않는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총장협은 교육부 측에 장관과의 대화를 제안했고, 기자회견 대신 8일 박 장관과 총장협 간 간담회가 열릴 예정이다.

윤한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