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불안정 탓 소나기...폭염에 열대야 식힐 수 있을까

입력
2022.07.05 17:00
연일 폭염 기승… 서울, 인천 등 열대야 기록
대기불안정 탓 일부 지역 소나기… 더위 키울 수도

소나기가 퍼부은 4일 서울 중구의 거리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걸어가고 있다. 뉴시스

4일 폭염 여파로 서울을 비롯한 전국 대도시에 열대야가 발생했다. 서울은 밤사이 최저기온이 26.7도를 기록했고 인천 25도, 광주 25.2도, 제주 25.6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 곳곳에서 일 최저기온이 25도를 넘는 찜통더위를 보였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에 구름대가 형성돼 전날 낮 동안 치솟았던 기온이 밤사이 내려가지 못해 일부 지역에 열대야가 발생했다. 전날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될 정도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여파다.

기상청은 남쪽에서 고온다습한 공기가 계속 유입되며 당분간 최고 체감온도 33~35도의 무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도 오전 11시 기준 서울 34.2도, 담양 34도, 구례 33.6도, 제주 32.3도 등 여러 도시에서 체감온도가 33도를 오르내렸다.

대기불안정으로 내리는 소나기는 무더위의 변수다. 이번 소나기는 지역별 편차가 커서 일부 지역에는 호우특보가 발효될 정도로 많은 비가 내리지만, 일부 지역은 비가 거의 내리지 않을 전망이다. 5일 오후에도 서울 종로구 광화문 부근은 비가 내리지 않은 반면 동작구 기상청 인근에는 19.5㎜의 비가 내렸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도 강수량에 따라 오히려 더위를 키울 가능성도 있다. 비가 내린 기상청 인근도 비가 내리기 전(오후 1시 28분) 체감기온이 31.4도였다가 비가 그친 직후(오후 2시 16분) 29.7도로 떨어졌다. 그러나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오후 3시 34분 31.7도를 기록해 비 오기 전보다 체감기온이 더 올랐다. 강수량이 많은 지역은 폭염이 한풀 꺾일 전망이다.

기상청은 6일엔 대기불안정이 다소 완화하면서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과 강수량이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소나기 구름대가 굉장히 좁은 지역에 발생해 지역별 편차가 크다"며 "비가 장시간 많이 내리는 지역은 기온이 다소 떨어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윤한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