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日 최대 경제 단체 회장·부회장 연쇄 회동한 까닭은

입력
2022.07.05 17:45
스미토모 회장과 히타치 회장 등 잇따라 만나
한일 민간 교류 활성화·반도체 공급망 논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18일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SGBAC)를 통해 유럽 출장을 마치고 귀국하고 있다.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한일 재계회의 참석차 방한한 일본 경제인들을 잇달아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삼성전자의 반도체 공급망 문제를 협의함과 동시에 한일 기업 간 교류 활성화를 도모하는 '일거양득'의 만남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5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전날 저녁 도쿠라 마사카즈 일본 경제단체연합회(게이단렌) 회장과 만찬 회동을 가졌다. 도쿠라 회장은 삼성전자와 인연이 깊은 스미토모화학 회장이기도 하다. 스미토모화학은 반도체 핵심 소재인 '포토레지스트'(Photoresist, 감광액)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스마트폰용 편광필름을 삼성전자에 공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1년엔 삼성전자와 함께 'SSLM(Samsung Sumitomo LED Materials)' 합작사를 설립하기도 했다.

이날 점심에는 히가시와라 도시아키 게이단렌 부회장 겸 히타치그룹 회장과 식사를 함께했다. 히타치는 일본 최대의 전자제품 제조사로 삼성전자가 반도체를 납품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히가시와라 부회장과 반도체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쿠라 마사카즈(왼쪽) 일본 경제단체연합회(게이단렌) 회장 겸 스미토모화학 회장과 히가시와라 도시아키 게이단렌 부회장 겸 히타치그룹 회장. 삼성전자 제공


이 부회장이 일본 최대 경제단체인 게이단렌의 회장과 부회장을 잇따라 만난 것을 두고 민간 차원의 한일 협력 관계가 재구축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그동안 이 부회장이 일본 기업과 교류 활성화에 앞장서 왔기 때문이다. 2019년 7월 일본의 소재·부품 수출규제 당시 이 부회장은 일본으로 출장을 가 반도체 소재 수급난 해결에 나서기도 했다. 당시 도쿠라 회장과 회동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해 9월엔 한국 기업인으로는 유일하게 일본 재계의 초청을 받아 '2019 일본 럭비 월드컵' 개회식과 개막전을 참관하기도 했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의 광범한 일본 네트워크는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라며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두 나라의 노력이 본격화되는 시점에 민간 외교관으로서의 이 부회장 역할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1946년 설립된 게이단렌은 일본 기업 1,494개가 가입한 자국 내 최대 경제단체다. 제조업과 서비스 산업 등 주요 업종 108개 단체 및 지방 경제단체 47개 등으로 구성됐다. 게이단렌은 회원 기업 사이의 이견 조정은 물론 일본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한 조언 역할도 하는 등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유환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