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근 경찰청장 내정자 "무거운 사명감 느껴"

입력
2022.07.05 13:50
경찰위, 임명 제청 동의안 의결
인사청문회 거친 뒤 공식 임명
충북 출신 경찰 내 대표 ‘정보통’

윤희근 신임 경찰청장 내정자가 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국가경찰위원회에서 열린 차기 경찰청장 임명제청동의안 심의위원회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정부 초대 경찰청장으로 윤희근(54) 경찰청 차장이 5일 내정됐다.

경찰 행정의 최고 심의ㆍ의결기관인 국가경찰위원회는 이날 임시회의를 열어 윤 내정자에 대한 면접을 실시하고 ‘경찰청장 임명제청 동의안’을 의결했다. 윤 내정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하고 윤 대통령이 임명하면 절차는 마무리된다. 경찰청장 임기는 2년이다.

윤 내정자는 충북 청주 출신으로 1991년 경찰대를 졸업한 뒤 경위로 임관했다. 충북경찰청 정보과장, 서울경찰청 정보 1ㆍ2과장 및 정보관리부장 등을 지낸 경찰 내 대표적 ‘정보통’으로 꼽힌다. 지난해 12월 치안감을 달았고, 다시 반 년도 지나지 않은 올해 5월 치안정감으로 승진해 경찰 ‘넘버2’인 경찰청 차장에 임명됐다. 경찰청장(치안총감) 인사 절차를 모두 거치면 7개월 만에 경무관에서 치안총감까지 초고속 승진하는 전무후무한 사례로 기록된다.

윤 내정자는 이날 경찰위 임시회의에 출석하며 “경찰에 대한 국민의 기대와 우려가 어느 때보다 크고 엄중한 상황임을 잘 알고 있기에 무거운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가 추진하는 ‘경찰국’ 신설이 경찰의 중립성을 훼손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선 “(이상민 행안부 장관과) 경찰 권한과 역할이 민주적 통제 하에 이뤄져야 하고, 경찰권 행사는 중립성ㆍ책임성 또한 존중돼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며 “행안부와 협의 과정을 거치며 최대한 의견이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준석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