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애 청문회 없는 임명에 교육현장선 우려...전교조 "규탄", 교총 "아쉽다"

입력
2022.07.04 17:29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5월 27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박순애 신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4일 인사청문회 없이 임명되자 교원단체들은 우려를 표했다.

최대 교원단체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이날 논평을 내고 "임명 과정에서 의혹들이 제기되고, 청문 절차 부재로 교육에 대한 소신, 비전을 확인하지 못한 것은 아쉽다"고 밝혔다. 다만 교총은 "정권이 바뀌고 중도보수 교육감들이 대거 당선되면서 교육 전환과 변화에 대한 열망이 높아졌다"며 박 부총리가 향후 적극적으로 역할을 수행할 것을 당부했다.

교총은 윤석열 정부의 교육 정책이 대학 등 고등교육 분야에 치중돼 있다며 유·초·중등 교육에 관심을 기울일 것을 박 부총리에게 주문했다. 교총은 "새 정부 출범 후 교육정책이 반도체 등 고등교육에 집중돼 있다"며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제 도입' 등 앞서 제기한 7대 교육 현안 해결을 위해 장관과 머리를 맞대고 싶다는 뜻을 보였다.

교사노동조합에선 박 부총리의 '만취운전' 전력이나 연구윤리 위반 의혹, 교수 재직 시 조교에 대한 갑질 의혹 등을 들어 임명 반대 목소리를 선명하게 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이날 성명을 내고 "자질 논란으로 이미 지도력을 상실한 박 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전교조는 "박 장관 임명은 교육계에 보다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는 여론과 백년대계 교육을 책임질 교육 수장을 기대하는 교육계의 바람을 짓밟는 일"이라고 했다.

교사노동조합연맹(교사노조) 소속인 서울교사노조는 "박 장관의 임명은 교육공무원들의 교육부에 대한 냉소주의를 확대시키는 데 일조할 것"이라며 "음주운전 전력이 있는 박 부총리가 교육공무원들의 비위 행위를 감독할 수 있겠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박 부총리는 5일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정부세종청사에서 취임식을 가질 예정이다. 박 부총리는 4일 "윤석열 정부의 첫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서 막중한 사명감을 느낀다"며 "교육공동체의 의견을 잘 반영하여 교육개혁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홍인택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