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2학기에도 학자금대출 금리 1.7%로 동결된다

입력
2022.07.04 15:13

게티이미지뱅크

대학생을 위한 학자금 대출 금리가 올해 2학기에도 1.7%로 동결된다. 등록금을 대출받으려는 학생은 6일부터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서 신청할 수 있다. 앞서 2009년 2학기부터 2012년 2학기까지 일반상환 학자금 대출을 받은 이들도 6일부터 저금리 대출로 전환 신청할 수 있다.

교육부는 4일 대학생들의 이자 상환 부담을 덜기 위해 학자금 대출 금리를 동결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2020년 1학기까지 2%대였던 학자금 대출 금리를 2021년 1.7%로 내린 뒤 유지해왔다.

대출을 원하는 학생은 소득이 기준금액을 넘으면 상환하는 '취업 후 상환', 최장 20년까지 대출해 분할상환하는 '일반상환' 중 연령·이수학점·소득기준 등을 고려하여 신청할 수 있다. 자격을 충족하면 등록금은 당해 학기에 들어가는 금액 전액을 받을 수 있고, 생활비는 150만 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등록금 대출은 10월 13일까지, 생활비 대출은 11월 17일까지 신청해야 한다.

2009년 2학기부터 2012년 2학기까지 받은 일반상환 학자금 대출 중 잔액이 남은 이들은 이달 6일부터 12월 15일까지 전환대출을 신청할 수 있다. 이 기간 학자금 대출 금리는 최대 5.8%(2009년 2학기)에 달했는데, 고정금리 2.9%로 전환할 수 있다.

홍인택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