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수출기업 무역금융 40조 이상 확대”

입력
2022.07.03 17:00
무역적자 해소 방안, 민관 논의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상반기 무역수지 적자가 역대 최대를 기록하는 등 수출에 비상이 걸리자 정부가 수출 활성화를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섰다. 무역금융 추가 공급, 물류 지원 확대 등으로 당장의 애로 사항을 해소하고 무역 체질도 개선하기로 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차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한국 경제의 성장 엔진인 수출이 높은 증가세를 지속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며 중소·중견 수출기업에 대한 대책을 발표했다. 규모가 작은 업체일수록 높은 원자재 가격에 따른 원가 부담 압박이 클 수 있다고 보고 집중 지원에 나선 것이다. 올해 상반기 무역수지는 103억 달러 적자로, 상반기 기준 최대 규모다.

우선 원자재 구매·수출품 생산 등에 필요한 자금을 빌려주는 무역금융 규모를 종전보다 40조 원 이상 확대한다. 올해 261조3,000억 원으로 책정한 수출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무역금융을 301조3,000억 원 이상으로 늘린다는 것이다. 올해 1~5월 지원 실적은 약 130조 원이다. 추 부총리는 “중소기업 물류비 지원과 임시 선박 투입, 중소 화주 전용 선적 공간 확대, 공동 물류센터 확충 등 중소 수출업계의 물류 부담을 완화하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업종별 수출 상황을 진단하고 무역적자 해소 방안을 논의하는 ‘민·관 합동 수출상황점검회의’도 13일 열린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7월 중 발표될 반도체산업 지원 대책을 포함해 연관된 첨단 산업 육성 전략을 세우는 등 무역수지 적자에 대한 종합적인 대응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유럽·동남아시아 등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친환경·첨단 소재 같은 수출 유망 품목은 발굴·육성하기로 했다. 콘텐츠와 헬스케어 등 서비스 무역도 육성해 나갈 방침이다. 추 부총리는 “수출 경쟁력을 근본적·구조적으로 높이기 위한 정책 노력을 강화하겠다”며 “수출업계의 인력난 완화를 위해 근로시간제 개선, 외국인 고용 확대를 위한 비자 제도 개선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 변태섭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