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빠진 토트넘 누가 응원?” vs “돌출언행 퇴출, 보수층 공감”

입력
2022.06.29 17:00
[이준석 퇴출 시 2030 당원 파장은?]
“2030 젊은 당원 이탈, 당 지지율 추락”
“지방선거 20대 남성 투표율 최저...
이준석의 세대포위론 허구 증명됐다”

편집자주

‘박석원의 정치행간’은 의회와 정당, 청와대 등에서 현안으로 떠오른 이슈를 분석하는 코너입니다. 정치적 갈등과 타협, 새로운 현상 뒤에 숨은 의미와 맥락을 훑으며 행간 채우기를 시도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반지성 시대의 공성전’ 세미나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성상납 증거인멸 의혹 관련 징계로 퇴출될 경우 당이 치러야 할 후유증은 어느 정도 될까. 이 부분도 의견이 갈린다. 무리하게 밀려나는 모습으로 비칠 경우, 2030세대 젊은 당원층이 실망해 썰물처럼 이탈하는 상황이 우선 거론된다. 이 대표가 당대표로 등장할 당시 20만 명 수준이던 책임당원이 현재 80만 명으로 4배 가까이 불어났다. 이 대표는 젊고 유능한 2030중심 정당을 연일 강조해왔다. 이들이 동반 탈당하면 수구적 보수일색의 ‘도로 자유한국당’이 된다는 전망이 상당하다. 천하람 당 혁신위원은 29일 “일반 사람들이 아는 젊은 정치인이 국민의힘에선 이준석이 유일하다. 손흥민이 빠진 토트넘을 누가 응원하겠냐”고 비유한 뒤 “당원이탈도 문제지만 당 지지율 빠지는 게 엄청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반면 성비위 건은 이 대표의 젊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단숨에 끌어내릴 거란 전망도 적지 않다. 또 돌출적인 정치스타일이 갈수록 단점으로 작용하는 데다 이 대표가 아니었다면 윤석열 대통령이 더 큰 표차로 승리했을 거라는 시각도 광범위하게 존재한다. 이 대표를 향한 현재의 압박이 보수지지층의 공감을 전제로 한다는 설명이다.

수도권 초선 의원은 “지방선거 출구조사를 보면 이 대표가 끌고 왔다는 20대 남성 투표율이 29.7%로 가장 낮았고 젠더갈등은 대선 때보다 심해진 걸로 조사됐다”며 “보수적인 아버지의 딸들도 다 이재명을 찍었다는데 이 대표가 주장해온 성과가 모두 허구로 증명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세대포위론이란 말조차 듣기 거북하다”며 “갈라치고 분리시키는 건 저쪽 ‘문파’들이나 하는 거지 이 대표 역시 그들과 이란성쌍생아 아닌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여론조사 전문가인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소장도 이 대표가 성상납 의혹을 계기로 정치적 활로가 막힐 것으로 내다봤다. 배 소장은 “여론조사상 민주당 지지층과 중도층을 합한 60% 대상은 윤리위 징계를 납득 못하지만 45% 정도로 분포된 국민의힘 지지층은 징계에 우호적이다”라며 “이 대표가 보수층에 미운털이 제대로 박혔다. 성상납 의혹을 의심하는 사람들이 있고 2030 여심 이탈로 존재감은 계속 추락한다. 시간을 이기는 장사는 없다”고 평가했다.

박석원 논설위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